시사

시사 > 전체기사

“6승0패 기쁘지만, 이미 지난 경기”

“잊고 8강 준비하겠다”
담원 기아 ‘캐니언’ 김건부 화상 인터뷰

라이엇 게임즈 제공

담원 기아 ‘캐니언’ 김건부가 롤드컵 그룹 스테이지에서 전승을 거둔 소감을 밝혔다.

담원 기아는 15일(한국시간)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 뢰이가르달스회들 실내 스포츠 경기장에서 열린 ‘2021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그룹 스테이지 4일차 경기에서 펀플러스 피닉스(FPX), 로그, 클라우드 나인(C9)을 모두 꺾었다. 이로써 담원 기아는 그룹 스테이지에서 6전 전승을 달성, A조 1위로 8강에 진출했다.

경기 후 국민일보와 온라인으로 만난 김건부는 “그룹 스테이지에서 전승을 거둘 거라고는 예상하지 못했기에 더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같은 조에 속한 세 팀 모두 저력이 있다고 봐 단판제 대결에선 질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면서 “팀워크과 밴픽이 승리 요인이었다. 여기에 운까지 따라 전승을 거둘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건부는 FPX전에서 뽀삐를, 로그전에서 키아나를, C9전에서 리 신을 플레이했다. 대규모 교전 상황에서 슈퍼 플레이를 연달아 선보인 것은 물론, C9전에선 내셔 남작 버프 스틸까지 성공해내 팀 승리에 이바지했다. 그는 “오늘은 무난한 활약을 펼쳤다”고 자평하면서 “더 날카롭고 정교한 플레이를 할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건부는 “이제 전 세계 프로 신의 상향 평준화가 이뤄졌다. 세 팀 모두 저력이 있다는 걸 다시 한번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다가오는 8강전부터는 다전제로 펼쳐지는 만큼 한 번 실수하더라도 주눅 들지 않고, 내가 해야 할 플레이를 하는 걸 목표로 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8강에서 만나고 싶은 상대로 에드워드 게이밍(EDG)을 꼽으면서 “EDG가 제일 잘하는 팀이라 생각한다. 무섭기도 하지만 재밌는 경기를 치를 수 있을 것 같아 만남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룹 스테이지를 좋은 성적으로 마무리해 기쁘지만 지난 경기들은 이제 염두에 두지 않겠다. 경기력을 향상시켜 좋은 성적을 내는 데 집중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