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해” 11월부터 동절기 한라산 탐방 시간 단축

11월 1일부터


해가 짧아지는 동절기 한라산 탐방시간이 조정된다.

제주도 세계유산본부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는 오는 11월 1일부터 내년 2월 28일까지 한라산 탐방시간을 단축한다고 17일 밝혔다.

전 코스 입산 시간이 오전 5시30분에서 오전 6시로 늦춰진다.

또 각 지점별 통과 시간이 30분에서 2시간 가량 당겨진다.

지점별로는 어리목·영실코스(탐방로 입구)가 오후 2시에서 낮 12시로, 성판악코스(진달래밭 대피소)와 관음사코스(삼각봉 대피소)가 낮 12시 30분에서 낮 12시로 조정된다.

돈내코코스(안내소)는 오전 10시 30분에서 오전 10시로, 어승생악코스(탐방로 입구)는 오후 5시에서 오후 4시, 윗세오름대피소는 오후 1시30분에서 오후 1시로 각각 단축된다.

한라산 단풍 절정 시기는 이달 30일로 예상된다.

김근용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장은 “겨울 산행은 다른 계절에 비해 사고 위험성이 높다”면서 “산행 전 개인 준비물을 철저히 갖춰 탐방에 나서 달라”고 당부했다.

제주=문정임 기자 moon112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