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망치듯 떠난 쌍둥이 자매… 엄마는 “고개 숙이지마”

이다영·이재영 자매, 16일 밤 그리스로 출국
취재진 사과 관련 질문에 ‘묵묵부답’

이재영·다영 쌍둥이 자매.

최근 학교폭력 및 가정폭력 논란이 일었던 쌍둥이 배구 선수 이다영·이재영(25) 자매가 인천공항을 통해 그리스로 출국했다.

쌍둥이 자매는 지난 16일 오후 9시30분 그리스로 출국하기 위해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이들은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합니다”라는 한마디만 남긴 뒤 별다른 말 없이 출국장을 통과했다. 이들의 어머니이자 전직 배구 국가대표 출신 김경희씨는 “고개 숙이지마” “정신 차려”라고 외치며 딸들을 지켰다.

쌍둥이 자매는 대한배구협회가 국제이적동의서(ITC) 발급을 거부하자 국제배구연맹(FIVB)을 통해 ITC를 발급받았다. 이후 지난 12일 주한 그리스대사관에서 비자 인터뷰를 끝내고 그리스로 떠날 절차를 마무리했다. 행선지는 그리스 PAOK 테살로니키구단이다.

이들은 지난 2월 중학교 시절 학교 폭력 가해 논란에 휩싸이면서 2020-2021시즌 V-리그 경기 도중 코트를 떠났다. 전 소속 구단인 흥국생명은 이들에게 무기한 출전정지 결정을 내렸고 대한민국배구협회는 국가대표 자격을 영구 박탈했다. 이후 흥국생명은 이들의 복귀를 검토했지만 싸늘한 여론이 이어지자 2021-2022시즌 이재영과 이다영의 선수 등록을 포기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출국한 ‘학폭’ 재영·다영 자매…“알려진 가해 내용 사실과 달라” 입장은 유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