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감옥가야할 사람” “왜 특검 피해?” 野, 이재명에 맹공

‘부산저축은행 의혹’으로 尹 공격한 이재명에 재반박

국민일보DB

야권에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 대한 공세를 연일 지속하고 있다.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 간에 대장동 비리를 두고 서로 물고 뜯는 양상은 참 보기 사납다”며 “이재명 후보는 대장동 비리의 주범으로 청와대가 아닌 감옥으로 가야 할 사람으로 보인다”고 꼬집었다.

이어 “거꾸로 추측에 불과한 소문을 근거로 윤석열 후보를 공격하는 것은 자신이 다급한 상황에 몰렸다는 것을 반증하는 것”이라며 “곧 대장동 비리 설계에 관여한 남욱 변호사가 귀국한다고 하니 믿기 어렵지만, 검찰수사가 성역이 없는 수사인지 한번 지켜보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후보는 전날 개인 SNS에 “2011년 부산저축은행은 5개 계열 은행을 통해 약 4조6000억원을 불법대출해 문제가 됐는데, 대장동 관련 대출은 수사대상에서 제외됐다”며 “(당시 수사 주임검사인) 윤석열 후보께서 답하셔야 한다. ‘대장동 대출’ 건을 수사하지 않은 이유는 무엇이냐. 구속될 사람은 윤석열 후보”라고 주장했다.

성일종 의원은 이날 이 후보의 주장을 언급하며 “그렇다면 하루빨리 대장동 사건 특검 도입해야 하는 것 아니냐. 특검 못 받겠다는 분이 반드시 특검해야 할 이유를 하나 더 추가시켜 주시는 이유는 뭐냐”고 지적했다.

그는 “2011년 부산저축은행 사건은 부산저축은행이 120여개 차명 법인을 만들고 대출하는 형식을 빌려 직접 부동산 개발업에 투자한 사건으로서 배임죄에 해당됐던 사건”이라며 “(대장동 사업 관련 대출은) 차명 법인을 통한 것이 아니라 일반 대출이어서 사건과는 관계가 없었기 때문에 수사 대상에서 제외시킨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장동 대출과 관련해 구속될 사람이 윤석열 후보라고 생각하시면 윤 후보 포함해 함께 특검을 받으시면 된다”며 “국가지도자는 정직해야 한다. 뭐가 그리 두려워서 특검을 피하냐”고 했다.

그러면서 “대장동 프로젝트가 자신의 성남시장 재직 시 최대의 치적이고 국민의힘 게이트라면 더욱더 특검받으시기 바란다”며 “윤석열 후보 포함 국민의힘 게이트인지 이재명의 부패 스캔들 게이트인지 특검받아 국민 판단 한 번 받아보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