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라도인 울릉도 독도 개척사 특별전 20일 막 올려

호남대 ‘약무호남 시무독도 2021 특별전’ 광주송정역 2층 전시실


전라도인들의 울릉도·독도 개척사를 조명하는 특별전시회가 열려 눈길을 끈다. 조선 후기부터 경상북도 해당 해역을 배로 오가며 삶의 터전으로 삼고 살아온 이들의 생생한 발자취다.

호남대는 ‘울릉도·독도를 개척한 전라도 사람들’을 주제로 한 ‘약무호남 시무독도(若無湖南 是無獨島) 2021특별전’을 10월 20일 오전 11시 광주송정역 2층 전시실에서 개막한다고 17일 밝혔다. 특별전은 온라인 전시 사이트(https://www.honam.ac.kr/Dokdo)를 통해 VR로 만나 볼 수 있다.

일본 정부가 터무니없는 독도 영유권 주장을 굽히지 않는 가운데 독도의 날(10월 25일)을 맞아 개최하는 이번 전시는 호남대 인문사회과학연구소, 랄랄라스쿨. 독도수호대(대표 김점구)가 주관한다.

광주광역시교육청, 전라남도교육청, 고흥군, 광주관광재단, 전남관광재단, 광주전남기자협회, 코레일 광주송정역이 후원하는 특별전시에는 구한말 울릉도로 건너가 배를 건조했던 배 목수가 사용한 것으로 전해지는 ‘붕어(거두)톱’과 1885년 거문도를 점령한 영국군이 촬영한 울릉도 개척민들로 추정되는 거문도 어부와 어선 등의 울릉도 개척민 관련 옛 사진이 최초 공개된다.

또 ‘호남대 약무호남 시무독도 2019 울릉도 독도탐방단’이 독도 환경정화 활동 중 동도의 대한민국 영토표석 인근 해변에서 발견한 1950년대 독도경비대의 대검 사진 등 울릉도·독도 개척 전라도인들의 행적을 알 수 있는 각종 사료와 사진 등이 선보인다.

호남대 만화애니메이션학과 백종성 교수가 학생들과 함께 구한말 전라도 고흥, 여수, 순천지역 어민들의 울릉도·독도 개척 과정 스토리를 무빙툰으로 제작해 일반인들의 이해를 돕는다.

붕어톱을 소장한 배 목수 신영길 씨(80·고흥군 봉래면)는 “어릴 적 할아버지로부터 고조부, 증조부께서 울릉도를 오가는 배를 만드는 일을 하셨다는 말씀을 자주 들었다”며 “할아버지께서 배 목수인 저에게 거두(붕어)톱을 물려주시고 ‘고조부, 증조부님이 울릉도에서 배를 만들 때 사용하시던 톱’이라고 하시던 말씀을 또렷이 기억한다”고 말했다.

호남대는 지난 2006년 ‘우리땅, 독도수호특별전’을 시작으로 15년 여 동안 전국 순회전시 등을 통해 ‘우리땅, 독도 바로 알기’와 ‘독도수호’에 앞장서왔다.

1882년 고종의 명으로 울릉도검찰사로 파견된 이규원(李圭元, 1890년~1945년)의 ‘울릉도검찰일기’에서 당시 울릉도 개척민 141명 중 81.5%인 115명이 고흥(흥양), 여수(흥해), 순천(낙안) 등 전라도 출신이라는 연구자료도 냈다.

이들 전라도 어민들은 선박을 건조하고 미역, 해삼, 전복 등을 채취하는 어로활동 등을 하면서 실효적 지배를 했다는 사실을 지난 2008년 학계와 언론에 발표해 관심을 끌었다.

또 ‘독도’라는 섬 이름도 당시 독도 인근 해역에서 조업을 하던 고흥 어민들이 고향 앞바다에 있는 수많은 ‘독(돌)섬’과 모양이 비슷하다 하여 ‘독섬’으로 부르기 시작했으며, 이후 한자식 표현인 석도(石島)-독도(獨島)로 불렸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해 일본의 ‘무주지선점론’을 무력화시키는 근거가 되기도 했다.

이 대학은 이후 10년여 동안 ‘울릉도·독도를 개척한 전라도 사람들…약무호남 시무독도 특별전’을 꾸준히 개최하다가 지난 2019년 ‘전라도 독도에서 울릉도·독도로…호남대 약무호남 시무독도 울릉도·독도탐방단’을 꾸리기도 했다.

이들은 고흥반도의 독도(독섬)가 바라다 보이는 전남 고흥군 금산면 와천항에서 ‘고흥군 울릉도·독도 탐방단’과 함께 발대식을 갖고 4박 5일간 을릉도·독도를 방문했다.

이어 호남대 관광경영학과는 지난 2020년 10월 23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고흥 독도에서 울릉도 독도까지’를 주제로 종합학술대회를 열기도 했다. 학술대회 참가 연구진들은 독도의 본향(本鄕)인 고흥군 금산면 독도의 히스토리텔링과 브랜드 개발 등의 장소마케팅 전략 수립과 함께 울릉도 독도를 개척한 고흥반도 사람들에 대한 지속적인 후속 연구를 주문 한 바 있다.

박상철 호남대학교 총장은 “특별전은 우리땅 독도 수호를 위해 15년 동안 기울여 온 노력의 결실이자, 구한말 울릉도 독도 개척에 나섰던 전라도 사람들의 행적을 엿볼 수 있는 중요한 전시”라며 “호남대 인문사회과학연구소는 후속 연구를 통해 전라도 사람들이 목숨을 건 항해를 통해 가꾼 ‘독도’의 학술적 연구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