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주시, 퍼스널 모빌리티산업 인프라 구축 추진

경북 경주시청 전경

경북 경주가 새로운 개인 이동 수단으로 떠오르고 있는 퍼스널 모빌리티 선도도시로 거듭날 전망이다.

경주시는 올해 6월 산업통상자원부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퍼스널 모빌리티 플랫폼 핵심기술 개발 및 실증사업’을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퍼스널 모빌리티는 전기이륜차, 전기자전거, 전기삼륜차, 초소형 전기차 등 1인용 이동수단이다.

시는 올해부터 2025년까지 120억원을 들여 전국 지자체 최초로 퍼스널 모빌리티 실증·조립·생산·판로 개척 등 관련 산업을 아우른 전초기지로 조성할 계획이다.

경주시를 비롯해 한국자동차연구원, (사)한국스마트이모빌리티협회, 경북TP, 더에이치네트웍스, 원투씨엠, LG전자, 마스터자동차관리 등 전문기관, 플랫폼 구축업계, 지역 자동차 소재·부품 기업 등이 참여한다.

참여기관은 전기이륜차(배달용)와 전기삼륜차(배달형 및 관광형), 전기 자전거(관광·이동형) 등의 모터·배터리·제어기 등 핵심부품 국산화를 추진한다.

또 모빌리티 종류별로 실증·조립·생산·판매 인프라를 구축하고 통합 솔루션 앱·서비스 관리 플랫폼 구축, 시험인증, 배터리관리시스템(BMS) 설계·시제품 제작 지원 등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사업의 총괄기관인 (사)한국스마트이모빌리티협회와 주관기업인 더에이치네트웍스는 이달 중 경주대학교 공학관에 각각 경주지사와 본사를 설치·이전해 본격적인 사업에 나선다.

더에이치네트웍스는 10억원을 들여 모빌리티 실증·조립·생산 공간을 확보하고 라인 설치와 실증제품 임대·시제품 제작 및 통합 플랫폼 운영 지원·현장 인력 고용 등 중추적 역할을 맡게 된다.

1,2차 연도에 4종의 모빌리티 30대를 국내 유망기업에서 임대해 모델별 실증작업을 진행하고 2025년까지 경주형 모빌리티 90대를 실증·조립·생산하는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2026년부터 전기이륜차 등 4종을 연간 1000여대 생산해 국내와 동남아 등 해외에 수출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퍼스널 모빌리티 산업 실증·생산·판매 등 인프라 구축으로 우량기업 유치, 기업 기술경쟁력 강화, 고용 창출로 지역 경제가 재도약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경주=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