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남도, 겨울철 자연재난 선제적 예방···사전 대응 돌입

상시비상근무․지역별 대응책 수립·홍보 강화 중점

전남도청 전경 <사진=전남도 제공>

전남도는 오는 11월 15일부터 내년 3월 15일까지인 ‘겨울철 자연재난 대책기간’에 앞서 선제적 예방을 위해 11월 14일까지를 ‘겨울철 자연재난대책 사전 준비기간’으로 정하고 본격 대응에 돌입했다.

17일 전남도에 따르면 이 기간 전남도는 비상연락체계 구축, 설해 예방 물자·장비·인력 사전 확보, 도로제설대책, 농어업 시설물 피해 경감대책 등 겨울철 자연재난 예방을 위한 대응체계를 확립할 방침이다.

기상청은 올 겨울철 국내 기온이 평년(0.1~0.9℃)보다 낮을 것으로 예보했다. 또 찬 대륙고기압과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주기적으로 받아 기온 변화가 매우 크고, 찬 대륙고기압 확장 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질 것으로 예측했다. 이 때문에 올 겨울 기습 한파나 폭설로 인한 피해가 우려된다.

이에 전남도는 겨울철 주요 재해대책으로 다채널 상황관리‧공유를 통한 상시 비상근무체계 구축, 지역‧구간별 특성을 반영한 대설 대응체계 확립, 예방 중심 홍보 강화 및 자발적 제설 참여 활성화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상시 비상근무체계 구축을 위해선 재난관리종합상황실을 연중무휴 24시간 상황관리체계로 운영하고, 적설량에 따라 단계별 비상근무에 들어간다.

대설 대응체계 확립을 위한 사전대책도 수립했다. 폭설 시 교통 취약 및 두절 예상지구의 경우 도로관리 유관기관과 연계해 제설작업을 한다. 또 덤프트럭․살포기․그레이더․로우더 등 제설 장비를 확보하고, 모래 또는 염화칼슘 등 비축량을 확대해 신속한 초동 제설 체계를 유지한다.

또 대설로 인한 피해 예방과 교통 불편 해소를 위해 도로교통 대책과 폭설 시 시민 행동요령 홍보를 강화하면서, 내 집 및 내 점포 앞 눈은 스스로 치우기, 설해 상황 및 교통통제 등 교통정보, 적설 대비 차량 안전장구 휴대 운행 등을 적극 도민에게 알릴 예정이다.

김운형 전남도 자연재난과장은 “어르신, 어린이 등 재난약자를 우선 배려하고, 도민 모두가 안전하고 따뜻한 겨울을 보내도록 빈틈없이 대비하고 있다”며 “도민도 개인의 안전을 위해 겨울철 대설‧한파를 대비하면서 주위의 어려운 이웃에게도 관심과 온정을 기울이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무안=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