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럭 시위 이후…‘1600명 채용’ 카드 꺼낸 스타벅스

스타벅스 매장 직원들이 지난 7일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 앞 스타벅스 매장 앞에서 인력난 해소 및 근무여건 개선을 촉구하는 트럭시위를 하고 있다. 뉴시스

스타벅스가 1600여 명의 대규모 직원 채용과 근무환경 개선 등을 골자로 한 상생안을 발표했다. 과도한 업무량을 호소한 소속 파트너(매장 직원)들의 트럭 시위 이후 열흘 만이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올해 연말까지 대규모 채용을 실시하고 근무환경 개선에 박차를 가한다고 17일 밝혔다.

스타벅스는 오는 22일부터 ‘신세계 채용’ 사이트를 통해 1600여 명을 채용한다는 방침이다. 지역별로 진행하는 상시 채용뿐 아니라 전국 단위 채용을 확대해 인재를 확보하고 매장 운영 효율화를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문제로 거론됐던 매장 관리자와 바리스타의 임금 체계 역시 개선 방안을 검토한다. 스타벅스 측은 바리스타의 근속연수와 업무 역량 등을 고려해 시급에 차등을 두고, 매장 관리자의 임금 인상, 개선된 인센티브 운영 기준 등의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트럭시위의 근본적 원인이 됐던 프로모션 진행 문제는 전사적인 TF 운영을 통해 극복해 나갈 방침이다. 스타벅스는 TF 운영을 통해 계절별 프로모션을 실시하거나 신제품을 출시할 때 각 매장의 파트너 및 방문고객 수, 매출 등 세부적인 부분을 고려해 조율에 나설 방침이다.

전국 각 매장 파트너들과 소통도 강화한다. 파트너 대표 기구인 파트너행복협의회 소속 인원을 현재 60명에서 더 늘려 현장의 의견과 애로사항을 수렴하고 적극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스타벅스는 이달 중 채용을 전담하는 인재확보팀, 매장 환경을 전담하는 F&E팀 등을 신설하는 조직 개편을 통해 근무환경 개선에도 속도를 낼 예정이다. 이밖에 각 매장 파트너들의 사무 및 휴게 공간 역할을 하는 ‘백룸’(Back Room) 리뉴얼 작업도 가속화한다.

스타벅스 파트너들은 지난 7일 프로모션과 이벤트 진행에 따른 과도한 업무량 및 처우 개선 등을 요구하며 서울 전역을 돌며 트럭 시위를 벌인 바 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무노조 스타벅스, 파트너 트럭시위로 채용 시스템 바꾼다
열흘 전 ‘트럭 시위’ 스타벅스 3년간 정기 근로감독 면제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