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빅쇼트’ 마이클 버리 틀렸다…“테슬라 하락에 베팅 안 해”


영화 ‘빅쇼트’의 실제 주인공으로 잘 알려진 마이클 버리가 테슬라 주식 공매도 중단을 선언했다. 2008년 서브프라임 모지기 사태를 정확히 예측해 큰 수익을 냈던 그의 예측이 테슬라에서는 빗나갔다고 인정한 셈이다.

헤지펀드 사이언 자산운용을 운영하고 있는 버리는 지난 15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 CNBC와 이메일 인터뷰에서 “더는 테슬라 하락에 베팅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지난 5월 중순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된 보고서에 따르면 사이언 자산운용은 1분기 말 기준으로 테슬라 주식 80만100주에 대해 풋옵션 계약을 체결했다. 1분기말 테슬라 주식은 주당 667.93달러로 사이언 자산운용이 보유한 주식은 약 5억3400만 달러의 가치가 있다고 로이터통신은 보도했다. 6월말 기준으로는 107만5500주로 늘렸다. 하지만 사이언 자산운용의 풋옵션 행사가격, 시기 등은 공개되지 않았다.

풋옵션은 주식을 특정 시기에 미리 정한 가격으로 팔 수 있는 권리를 담은 계약이다. 버리는 그동안 테슬라가 과대평가 돼 있다면서 조만간 가치가 폭락할 것이라고 주장해왔다. 버리는 그동안 트위터를 통해 테슬라에 대한 부정적인 전망을 내놓곤 했다. 테슬라가 비트코인에 투자한 것을 두고 “품질 이슈를 외면하는 것”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하지만 버리는 최근 올렸던 글을 다 삭제하고 계정을 비활성화했다.

테슬라는 한동안 공매도 세력의 주요 공격대상이었다. 일론 머스크의 담대한 계획이 현실화하는 데 어려움이 많을 것이라는 부정적인 전망이 많았기 때문이다. 테슬라가 전기차 시장에 문을 열더라도 주요 자동차 업체들이 전기차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들면 테슬라의 설자리가 없을 것이라는 예상이 우세했다.

하지만 테슬라는 6분기 연속 판매가 늘어나는 등 반도체 공급 부족 상황에서도 좋은 실적을 올리며 질주하고 있다. 테슬라 주식은 지난해에만 700% 상승했따. 올해는 다소 주춤하면서 5월 중순에 주당 580달러 선까지 떨어졌으나, 이내 회복해 지난 15일 843.03달러까지 치솟았다.

테슬라의 거침없는 질주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테슬라 상하이공장은 반도체 부족에도 9월까지 30만대를 생산했고, 독일에 건설 중인 4번째 기가팩토리도 11월 가동을 앞두고 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