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국길’ 남욱 “죄송하다…검찰에서 소상히 말씀”

18일 오전 5시 인천공항 도착 예정

성남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 남욱 변호사가 16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국제공항 톰 브래들리 터미널에서 한국행 비행기 탑승수속을 위해 이동하다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남욱 변호사가 미국 체류를 끝내고 귀국길에 올랐다.

남 변호사는 16일(현지시간) 오후 10시 12분쯤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톰브래들리 국제공항에서 취재진과 만나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는 검찰과 귀국을 조율하지는 않았다면서 “모든 것은 들어가서 검찰에서 소상하게 말씀드리겠다”며 탑승 수속 카운터로 향했다.

성남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 남욱 변호사가 16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국제공항 톰 브래들리 터미널에서 한국행 비행기 탑승수속을 위해 도착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

남 변호사는 18일(한국시간) 오전 5시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그는 귀국 직후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에 출석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조사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남 변호사는 대장동 개발사업에 8721만원을 투자해 1007억원 가량의 배당금을 받은 바 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