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어린이집도 ‘위드코로나’…서울 5074곳 정상개원 전환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18일부터 시내 어린이집 5074곳을 전면 정상 개원체제로 전환한다고 17일 밝혔다.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시행에 따라 지난 7월 12일 시내 어린이집에 휴원 명령을 내린 지 약 3개월 만이다. 정부가 ‘단계적 일상 회복(위드 코로나)’을 준비하는 가운데, 서울시도 이에 맞춰 보육 정상화를 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서울 시내 어린이집 5074곳이 18일부터 정상 개원하고 그간 금지됐던 집단 행사와 교육, 원생들의 외부시설 방문은 부모 동의와 현행 방역수칙 준수 하에 제한적으로 허용된다.

주요 변경 사항으로는 재원아동 등원, 외부인 출입, 특별활동, 외부활동, 집단행사·교육 등이 있다. 그간 긴급보육으로 최소화했던 등원은 정상 등원으로 전면 전환한다. 외부인 출입은 기존에 백신접종자에 한해 제한적으로 출입됐지만, 18일부터 백신접종자 및 선제검사 실시자에 대해 출입을 허용하되, 어린이집 업무와 무관한 개인적 용무 방문은 자제된다.

특별활동은 백신 최종 접종자인 강사에 한해 허용을 원칙적으로 허용하되, 강사의 개인적 특성으로 인해 백신 미접종시 선제 검사 실시(월 1회)를 조건으로 허용한다. 외부시설 방문은 부모 동의와 방역수칙 준수 시 제한적으로 허용한다.

서울시는 “그간 어린이집 휴원명령으로 코로나19 대유행에 실효적으로 대응했으나 가정돌봄에 대한 부모 부담이 누적되고 어린이집 보육 일상의 제한을 감내해야 했다”며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방역수칙 준수에 대한 어린이집, 부모 등 관계자들의 성숙한 이해와 협조가 있는 상황임을 감안해 어린이집 정상 개원을 통해 보육일상을 회복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