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나사렛국제병원 골든타임 사수 뇌졸중시술 인증


나사렛국제병원(이사장 이강일)은 대한뇌혈관내치료의학회로부터 ‘제9회 뇌졸중시술 인증기관’으로 지정받았다고 17일 밝혔다. 나사렛국제병원은 인천에서 5번째로 인증기관에 지정됐다. 인증 기간은 2021년에서 2026까지 5년이다.

뇌졸중시술 인증은 뇌혈관 질환 환자에게 적정치료를 제공하고 의료 기술적으로 전문적 의료를 수행할 수 있는 의료기관에 대해 대한뇌혈관내치료의학회가 인증하는 제도이다. 연간 40례 이상 뇌졸중 시술 및 뇌혈관내치료를 시행한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인증의, 혈관조영실 및 혈관조영장비, 개두술 가능 여부, 전담인력 배치 등의 항목을 검토한다.

나사렛국제병원 뇌혈관센터 최종원 과장은 “급성기 뇌졸중 환자들에 대해서 더욱 안정적인 환경에서 치료할 수 있음을 인정받았다”며 “인천 남동부의 골든타임을 사수하는 뇌혈관센터로서 환자가 안심하고 수준 높은 의료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나사렛국제병원 뇌혈관센터는 365일 24시간 신경외과 전문의가 상주하고 있으며, 급성기 뇌졸중 및 심혈관 질환에 대한 시술이 가능하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