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文정부 5년간 폭등…서울 아파트 절반 이상 ‘9억 초과’


문재인정부 출범 후 서울 아파트의 절반 이상이 9억원을 넘어서고, 6억원 이하 아파트는 절반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집값 폭등의 여파로 서민과 청년층이 ‘내 집 마련’을 하기가 더욱 어려워졌다는 비판이 나온다.

17일 국토교통위원회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이 한국부동산원의 ‘2017년 6월~2021년 6월 간 서울아파트 매매 시세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9억원을 초과하는 서울 아파트의 비율은 이 기간 41.1%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9억원 초과’ 서울 아파트의 비중은 2017년 6월 15.7%였는데, 지난 6월 기준으로는 56.8%에 달했다. 서울 아파트 2채 중 1채 이상은 9억원을 초과하는 셈이다.

같은 기간 6억원 이하 서울 아파트의 비율은 67.1%에서 15.4%로 51.7%포인트가 감소했다. 무주택 서민용 보금자리 대출을 받을 수 있는 아파트 수가 반토막이 난 것이다.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실 제공

실수요자가 접근할 수 있는 저가 아파트가 줄어드는 사이 고가 아파트는 급증세를 보였다. 이 기간 15억원을 초과하는 서울 아파트의 비율은 3.9%(2017년 6월)에서 22.4%(2021년 6월)로 18.5%포인트 증가했다. ‘6억 초과 9억 이하’ 서울 아파트 비율은 10.6%포인트, ‘9억 초과 15억 이하’는 22.6%포인트 늘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2017년 6월 ‘9억 초과’ 비율이 10% 미만인 곳은 서울 25개 자치구 중 17개구가 있었다. 지난 6월 기준으로는 중랑구(8.4%) 한 곳만 10% 미만이었다.

강동구의 경우 시세 9억 초과 아파트 비율이 0.3%에서 79.5%로, 성동구는 5%에서 89.6%로 늘었다. 마포구(7.5%→85.5%)와 광진구(12.1%→89.4%), 동작구(2.0%→79.2%), 중구(2.5%→81.1%) 등에서도 비슷한 흐름이 나타났다.

김 의원은 “불과 5년여 전만 해도 서울에서 서민대출만 받으면 내 집 마련이 가능했다”며 “현 정부의 실정으로 주거사다리가 완전히 망가졌다. 고가주택으로 뒤덮인 서울은 두고두고 국민의 삶을 고단하게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