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두산연강재단, ‘제12회 두산연강예술상’ 시상식 개최


두산연강재단은 올해 ‘제12회 두산연강예술상’ 수상자로 연출가 설유진씨(공연부문)와 작가그룹 ‘업체(eobchae)’(미술부문)를 선정했다고 17일 밝혔다. 시상식은 지난 15일 서울 종로5가에 위치한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진행됐다.

두산연강예술상은 공연·미술분야에서 성장 가능성이 높은 만 40세 이하 젊은 예술가들을 선정해 지원하는 상으로 2010년에 제정됐다. 수상자들에게는 총 2억7000만원 상당의 혜택이 주어진다. 각각 상금 3000만원을 수여하고, 공연부문 수상자에게는 1억5000만원 상당의 신작 공연 제작비를, 미술부문 수상자에게는 6000만원 상당의 두산갤러리 전시비를 지원한다.

박용현(사진) 재단 이사장은 “이번 수상이 앞으로 우리 문화예술을 이끌어갈 분들께 위로와 응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