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부 “유흥시설 운영 연장 부적절…밤10시 지켜야”

비수도권 식당·카페 영업시간 오후10시→12시
유흥시설 6종 영업시간 오후10시 유지


정부가 18일부터 2주간 완화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되는 것과 관련해 유흥시설의 경우 운영시간을 기존처럼 오후 10시까지로 유지해달라고 각 지자체에 당부했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은 17일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내일부터 2주간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 방안이 시행되는데 방역수칙이 일부 조정된다 해서 코로나19에 대응하는 긴장감을 놓아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권 차장은 “일부 비수도권 지자체에서 식당·카페 외에, 유흥시설 등도 운영 시간을 연장하는 조치를 하겠다고 발표했다”면서 “운영시간 제한은 단계적 일상회복을 앞두고 전국적으로 동일한 조치가 필요해서 중대본에서 숙의 끝에 결정한 조치인 만큼 해당 지자체는 중대본 조치대로 운영시간을 22시까지로 시행해 주실 것을 요청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성급한 방역수칙 완화로 급격한 유행 확산을 겪고 있는 외국 사례가 주는 교훈을 명심해야 한다”면서 “10월의 남은 2주는 단계적 일상 회복의 발걸음을 내딛는 데 있어 마지막 고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단계적 일상회복에 앞서 향후 2주간 위험도가 낮은 시설을 중심으로 거리두기 방역수칙을 완화하기로 했다. 비수도권에서는 식당·카페 영업시간이 오후 10시에서 12시로 두 시간 연장됐다. 유흥시설 6종의 경우 오후 10시 영업 종료 규칙이 그대로 유지된다.

권 차장은 “국무총리와 민간 전문가를 공동위원장으로 하는 ‘코로나19 일상회복 지원위원회’가 출범해 우리 사회가 지향하며 나아가야 할 단계적 일상회복의 밑그림을 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