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현실직장 가기 싫어, 서울시민 65% “메타버스 출근 원해”


서울시민 10명 중 6명 이상이 현실세계가 아닌 ‘메타버스’ 가상 일터로의 출근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메타버스는 초원을 의미하는 ‘메타’(meta)와 세계·우주를 뜻하는 ‘유니버스’(universe) 합성어로, 현실세계와 같은 사회‧경제‧문화 활동이 이뤄지는 3차원 가상세계를 말한다. 정보통신기술 발달과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비대면 추세가 가속화 함에 따라 메타버스를 활용한 업무환경 및 직업교육, 취업지원 서비스 등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시 여성능력개발원은 ‘현실세계 일터로 출근 vs 아바타로 가상세계 일터로 출근’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서울시민 65.1%가 가상세계 출근을 응답했다고 18일 밝혔다. 소셜미디어로 진행된 설문조사는 지난 8월 10~19일 서울시민 4476명(남 1003명, 여 3473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가상세계 일터 출근을 선택한 이유로는 ‘가상세계에서 근무하면서 동시에 가사·육아노동 등 현실세계도 돌볼 수 있어서’가 53.1%(1549명)로 가장 많았다. 이는 사회적으로 일·가정 양립을 많이 요구받는 여성 응답자가 많기 때문으로 보인다.


성별로는 여성 56%(1288명), 남성 43%(261명)가 일·생활 균형을 이유로 들었고, 이중 20대 기혼 여성이 81%(29명)로 가장 높은 반응을 보였다. 이밖에 ‘대면 의사소통보다 아바타 의사소통이 더 좋아서’(19.9%, 581명), ‘가상세계 업무가 편리할 것 같아서’(17.4%, 508명) 등의 응답이 뒤를 이었다.

반면 현실세계 출근 응답자들은 ‘대면 의사소통 선호’(41%, 639명)를 주된 원인으로 꼽았다. 이어서 ‘아바타로 할 수 없는 일이 많을 것 같아서’(27.5%, 429명) ‘집안일, 육아 등이 가상세계의 업무집중도를 떨어뜨릴 수 있어서’(19.8%, 309명)라고 답변했다.



한편 실제 메타버스 경험해본 응답자는 58.2%(2603명)이었다. 이들이 가장 많이 경험한 콘텐츠는 ‘게임 콘텐츠’가 73.3%(1908명)로 가장 높았고 아바타 플랫폼이 40.8%(1061명), 사무·회의 전용 서비스가 10.3%(269명)로 뒤를 이었다.

신현옥 서울시 여성능력개발원장은 “최근 메타버스를 통해 채용설명회를 개최하거나 출근하는 기업이 등장하는 등 업무환경에서 메타버스 플랫폼을 이용하는 사례가 많아지고 있다”며 “산업이 성장해 근로형태와 직업선택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관련 직업교육훈련과 취업지원 서비스를 다양한 방향으로 기획하겠다”고 말했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