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RI 기기에 쭉 빨려들어간 ‘산소통’…기막힌 사망사고



김해의 한 병원에서 자기공명영상장치(MRI) 촬영을 하던 환자가 산소통이 갑자기 기기 안으로 빨려들어가면서 사망했다. MRI 기기는 강한 자성이 발생하기에 근처에 금속 물체를 두지 않아야 했지만 병원 측은 이를 지키지 않았다.

사건은 지난 14일 오후 8시30분쯤 경남 김해시 한 병원에서 MRI실에서 벌어졌다. 환자 A씨(60)가 MRI를 찍으려고 준비하던 중 환자와 연결해 2m가량 떨어뜨려놓은 산소통과 산소통 운반 수레 등이 기계 안으로 빨려들어갔다.

좁고 둥근 MRI 기기 안으로 산소통, 산소통 운반용 수레가 들어가면서 A씨와 부딪혔다. 경찰은 A씨가 산소통에 머리를 맞고, 또 이에 몸에 끼면서 숨진 것으로 보고 있다. 산소통은 10㎏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MRI 기기의 강한 자성때문에 근처에 있던 금속 산소통이 통으로 빨려 들어간 것으로 보고 있다. 통상 MRI 기기 근처에는 금속 물체를 두지 않는다.

병원 측은 환자의 상태가 좋지 않아 불가피하게 산소 주입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 어쩔 수 없었다는 식의 해명을 KBS에 했다.

경찰은 사고가 난 MRI실에 CCTV는 없었다며,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고 경위와 의료진의 과실 여부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