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름다운 악녀’ ‘김약국의 딸들’ 원로배우 최지희 별세

영화배우 최지희. 연합뉴스, 촬영 홍기원

50, 60년대 영화 ‘아름다운 악녀’ ‘김약국의 딸들’ 등으로 인기를 끈 원로배우 최지희(본명 김경자) 전 한국영화인원로회 회장이 81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17일 영화계에 따르면 최지희는 알츠하이머 등 오랜 기간 지병으로 투병하다 이날 세상을 떠났다.

최지희는 1940년 일본 오사카에서 한국인 부모 사이에서 태어났다. 그는 광복 이후인 1946년 한국으로 돌아왔다.

1958년작 ‘인걸 홍길동’과 ‘아름다운 악녀’에 동시 출연하며 본격적으로 이름을 알린 후 ‘자매의 화원’ ‘김약국의 딸들’ 등을 통해 개성 강한 연기파 배우로 자리잡았다.

이후 1970년대 박노식과 짝을 이룬 ‘용팔이 시리즈’를 통해 액션 장르에 독보적인 여배우로 이름을 남겼다. 250여편의 영화에 출연, 전통과 윤리를 따르며 희생하는 고전적인 여성상에 대항해 개인의 욕망에 충실한 적극적이고 현대적인 여성상을 보여줬다.

1971년 영화 ‘케이라스의 황금’에서는 의상감독으로 활약했으며 이후 패션 디자이너로도 활동했다.

영화 ‘김약국집 딸들’로 1964년 제1회 청룡영화상 여우조연상, 제3회 대종상영화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으며 2011년 올해의 여성영화인상 공로상을 받기도 했다.

빈소는 서울 중구 인제대 서울백병원에 마련됐다. 19일 발인.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