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클린턴 ‘비뇨기 질환’ 퇴원… 상태 묻자 ‘엄지척’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과 부인 힐러리 여사. 로이터연합뉴스

비뇨기 질환으로 입원 치료를 받았던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엿새 만에 퇴원했다.

17일(현지시간) AP 등 외신에 따르면 클린턴 전 대통령이 캘리포니아 어바인 대학병원에서 이날 오전 8시쯤 퇴원 수속을 밟았다.

병원 측은 성명을 내고 클린턴 전 대통령의 체온과 백혈구 수치가 정상화됐다고 밝혔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뉴욕으로 돌아가 항생제 치료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청바지에 마스크를 착용한 채 부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부축을 받으며 걸어서 병원 문을 나섰다.

천천히 걸음을 옮기던 클린턴 전 대통령은 배웅을 나온 의료진을 향해 손을 흔들기도 했다. 상태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엄지손가락을 들어 올렸다.

올해 75세인 클린턴 전 대통령은 지난 12일 혈류까지 번진 비뇨기 관련 염증으로 입원해 치료를 받아 왔다.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상황인 패혈성 쇼크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클린턴 전 대통령 측은 “모든 건강 징후가 호전되고 있다”고 전했다. 부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딸 첼시가 입원 기간 그의 곁을 지켰다.

앞서 클린턴 전 대통령이 중환자실에 입원한 것으로 보도되며 현지 언론에서는 그의 건강 상태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기도 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2001년 대통령직에서 퇴임한 뒤 2004년 심혈관 바이패스(관상동맥우회술) 수술, 2005년 폐 질환 수술, 2010년 관상동맥 확장을 위한 스텐트 수술을 받았다. 고지방 식품을 즐겼던 그는 잦은 병치레 끝에 2010년부터 채식주의자로 식단을 바꿨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