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코로나 음성’ 손흥민, 뉴캐슬 원정서 ‘시즌 4호골’ 쾅

뉴캐슬 상대로 4호골 터뜨리는 손흥민. AFP연합뉴스

코로나19 확진설에 휩싸였다 ‘음성’으로 확인된 손흥민(29)이 뉴캐슬전에 선발출전해 ‘단짝’ 해리 케인의 도움으로 시즌 4호 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뉴캐슬의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뉴캐슬과의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8라운드 원정경기에 선발출전해 전반 추가시간 토트넘이 3-1로 앞서 나가게 하는 골을 넣었다. 토트넘이 3대 2로 승리하면서 손흥민의 득점은 결승 골이 됐다.

6라운드 아스널과 원정경기에서 득점하고 7라운드 애스턴 빌라와 홈경기에서 도움을 올린 손흥민은 이로써 정규리그 3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손흥민은 올 시즌 공식전 4골 2도움(정규리그 4골 1도움·유럽축구연맹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1도움)을 기록 중이다.

손흥민은 또 정규리그에서 올 시즌 처음으로 케인과 골을 합작했다. EPL 최고의 공격 콤비로 꼽히는 손흥민과 케인은 이날까지 통산 35골을 합작했다. 프랭크 램퍼드-디디에 드로그바(첼시)가 작성한 EPL 통산 최다골 합작 기록(36골)을 한 골 차로 따라잡았다.

뉴캐슬은 전반 2분 만에 선제골을 터뜨렸다. 하비에르 만키요가 골 지역 오른쪽에서 크로스를 올리자 칼럼 윌슨이 머리로 방향만 바꿔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전열을 정비한 토트넘이 전반 17분 동점골을 넣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레킬론이 왼쪽에서 넘겨준 패스를 탕기 은돔벨레가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골대 오른쪽 구석을 노리는 슈팅으로 연결했다.

5분 뒤에는 케인이 역전골을 책임졌다.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가 로빙 침투 패스를 넣자 케인이 수비라인을 절묘하게 뚫고 들어가 골키퍼 키를 넘기는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전세를 뒤집는 득점을 올렸다.

토트넘의 득점 기회는 계속됐다. 전반 39분 손흥민이 왼쪽에서 찬 코너킥을 루카스 모라가 헤더로 연결한 것이 크로스바를 맞았다.

전반 40분쯤 경기가 예기치 못한 일로 끊겼다. 관중석에서 응급상황이 발생해 심판은 구단 의료진이 조처하도록 했고 경기는 중단됐다. 상황이 좀처럼 끝나지 않자 심판은 전반전 종료를 선언하고 선수들이 라커룸으로 들어가도록 했다. 경기는 약 25분 만에 속개했고 선수들은 추가시간 7분을 소화했다.

손흥민의 4호 골이 이때 터졌다. 전반 49분 케인이 오른쪽에서 넘겨준 땅볼 크로스를 문전에서 슈팅해 3-1을 만들었다.

뉴캐슬은 후반 38분 미드필더 존조 셸비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했고, 후반 44분 토트넘 에릭 다이어의 자책골로 한 점을 만회하는 데 그쳤다.

정규리그 3연패 뒤 2연승을 달린 토트넘은 5위(승점 15·5승 3패)로 올라섰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코로나 확진설’ 잠재운 손흥민 시즌 4호 골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