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장동 키맨’ 남욱, 입국하자마자 체포…“죄송” 한마디

'대장동 키맨' 남욱, 귀국 뒤 인천공항에서 검찰에 체포. 연합뉴스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남욱 변호사가 18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자마자 검찰에 체포됐다.

남 변호사는 이날 새벽 5시쯤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공항에 대기하고 있던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그가 비행기에서 내리자마자 체포영장으로 신병을 확보해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송 중이다.

5시44분쯤 검찰 직원과 함께 입국 게이트에 모습을 드러낸 남 변호사는 취재진이 쏟아내는 각종 질문에 “죄송하다”는 한마디만 남긴 채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애초 남 변호사의 변호인단과 검찰은 19일께 출석해 조사받는 것으로 일정을 조율해온 것으로 알려졌으나 검찰 내 기류가 바뀌어 곧장 조사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진다.

검찰은 남 변호사가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 중 한 명인 만큼 제기된 의혹을 강도 높게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국장 들어서는 남욱 변호사. 연합뉴스

남 변호사는 2009년부터 정영학 회계사와 대장동 개발 사업에 뛰어든 인물이다.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등 의혹의 핵심인 ‘대장동 4인방’ 중 한 명이기도 하다.

그는 2009년 하반기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대장동 공영개발을 추진하자 이를 민간개발로 바꾸게 도와달라는 부동산 개발 시행사 측 부탁과 함께 8억3000만원을 받은 혐의로 2015년 기소됐다가 무죄를 받았다.

기소되기 전인 2014년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이 대장동 사업을 민관 합동 개발로 바꾸면서 김씨와 함께 개발사업 시행사에 참여했다. 천화동인 4호를 통해 1007억원의 배당금을 받았다.

남 변호사는 그러나 이번 의혹이 확산하기 직전인 9월 중순 미국으로 출국했으며, 현지에서 언론 인터뷰를 통해 김씨와 유 전 본부장에게 사실상 모든 책임을 떠넘겼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