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신규확진 1050명…‘4차 대유행’ 이후 최소치

네자릿수 확진자 나온 7월 7일 이후 최소치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특보가 내려진 지난 1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 임시선별검사소에서 한 시민이 담요를 덮고 있다. 뉴시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8일 1050명으로 집계됐다. 1211명의 확진자가 나오며 ‘4차 대유행’이 시작된 지난 7월 7일 이후 103일 만의 최소치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1050명 늘어 누적 34만3445명이라고 밝혔다. 전날과 비교하면 370명 적다.

감염경로별로 지역발생이 1030명, 해외유입이 20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352명, 경기 358명, 인천 84명 등 수도권이 794명이다. 전체의 77.1%다.

비수도권에선 대구 41명, 부산 35명, 충남 33명, 충북 29명, 경남 28명, 경북 18명, 전북 17명, 전남 9명, 강원 8명, 제주 6명, 대전 5명, 울산 3명, 광주·세종 각 2명 등 총 236명이 나왔다. 비중으로는 22.9%다.

주말 및 휴일을 맞아 줄어든 검사 건수 영향도 있지만 지난달부터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백신 접종률이 감염 확산을 억제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감소세가 지속된다면 정부가 내달 초로 목표를 잡은 단계적 일상회복, 이른바 ‘위드(with) 코로나’로의 방역체계 전환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해운대의 한 중학교서 집단감염…부산서 40명 확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