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준석 “이재명 도덕성 기대 낮아…‘무능’ 곧 드러나”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감에 나서는 이재명 경기지사의 ‘무능’을 돋보이게 하는 전략을 사용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18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나와 “기본적으로 이재명 후보가 도덕성 면에서는 국민들한테 높은 기대치가 많지 않은 후보”라며 “그렇다보니까 행정능력이 좋다고 정평이 나 있는데, 행정능력이라는 것도 얼마나 부족한 점이 많았고 무능했는지 드러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무능을 돋보이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대장동 건 같은 경우에도 결국은 본인 치적 중에 하나로 홍보했던 것인데 지금 배임으로 고발돼 있다”면서 “민관이 복합 개발한 방식으로 성남의 대장동 이외에도 여러 곳에 펼쳐놓은 곳들이 공공이익환수라는 ‘빛 좋은 개살구’에 그치는 목표만 가지고 어설프게 계획된 것인지 (알리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본인이 설계자였다고 주장했는데, 유동규는 사실 이런 걸 기획할 만한 인물도 아니었고, 투자하기도 어려운 상황이었다”며 “이름이 계속 나오는 것 자체가 또 다른 ‘그 분’이 있다는 존재를 의미하는 것 아니냐”고도 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경선 음모론 제기 엄단” 이준석, 황교안에 공개 경고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