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코로나 확진설’ 잠재운 손흥민 시즌 4호 골

뉴캐슬과 8라운드 원정경기
전반 추가시간 3분 결승골
케인과 시즌 첫 득점 합작

토트넘 홋스퍼 공격수 손흥민이 18일(한국시간) 영국 뉴캐슬 세인트제임스파크에서 뉴캐슬과 가진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8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전반 추가시간 3분 득점한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손흥민(29·토트넘 홋스퍼)이 올 시즌 4호 골로 코로나19 확진설을 잠재웠다. 한동안 부진했던 ‘최전방 콤비’ 해리 케인의 어시스트를 받아 득점했다.

손흥민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뉴캐슬 세인트제임스파크에서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가진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8라운드 원정경기에 왼쪽 공격수로 선발 출전, 2-1로 앞선 전반 추가시간 3분 오른쪽에서 낮게 들어온 케인의 패스를 득점으로 연결했다. 토트넘의 3대 2 승리로 손흥민의 득점은 결승골이 됐다.

손흥민은 지난달 27일 아스널과 6라운드 원정경기(1대 3 패)에서 유일하게 득점한 뒤 3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작성했다. 앞서 애스턴빌라와 7라운드 홈경기(2대 1 승)에선 어시스트를 올렸다. 손흥민의 올 시즌 리그 공격 포인트는 4골 1어시스트다.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1어시스트를 포함하면 공격 포인트는 6개로 늘어난다.

손흥민은 이번 득점으로 코로나19 확진설을 말끔하게 씻어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를 포함한 영국 언론들은 지난 16일 “토트넘 선수 2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나타냈다”고 보도했다. SNS에서 토트넘 소식을 다루는 ‘데일리 홋스퍼’는 확진자를 손흥민과 브리안 힐(스페인)로 지목했다. 손흥민의 뉴캐슬 원정 결장 전망도 힘을 받는 듯했다. 하지만 손흥민은 이날 선발 출전해 득점까지 성공했다.

손흥민이 올 시즌 리그에서 처음으로 케인의 어시스트를 받은 점도 주목할 만하다. 올여름 이적 의사를 드러냈던 케인은 토트넘에서 그대로 출발한 올 시즌 초반 공격 포인트를 추가하지 못해 애를 먹었다. 앞서 지난 1일 슬로베니아 무라와 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G조 2차전에서 케인의 해트트릭 도중 손흥민의 어시스트가 있었지만 5대 1로 낙승한 승부의 득점이어서 큰 의미를 부여하기 어렵다.

케인은 이날 1골 1어시스트를 쌓았다. 앞서 1-1로 맞선 전반 22분 뉴캐슬 수비진을 뚫고 골키퍼 칼 달로우의 키를 넘긴 오른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케인과 손흥민의 득점 사이에 경기 시간상 25분의 간격이 있지만, 실제로는 50분가량의 시간차가 발생했다. 전반 40분 관중석에서 응급환자가 발생해 경기를 중단하면서다. 선수들이 라커룸으로 돌아가 환자 이송을 기다리며 25분간 휴식한 뒤 그라운드로 돌아왔다.

토트넘은 이날 승리로 2연승을 질주하며 리그 5위로 도약했다. 중간 전적은 5승 3패(승점 15)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