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하대 화학공학과 대학평가 최우수 등급 선정


인하대학교(총장 조명우)는 이 학교 화학공학과가 교육부와 한국공학교육인증원이 주관한 2021년 산업계관점 대학평가에서 화학공학분야 최우수(A++) 등급을 받았다고 18일 밝혔다.



산업계관점 대학평가는 산업계의 수요에 부합하는 인재양성을 위한 교육과정 개선을 목표로 매년 진행되고 있다. 올해는 화학공학(정유·화공), 컴퓨터공학(소프트웨어), 전자공학(반도체) 분야에서 47개 대학 86개 학과의 평가가 이루어졌다.



인하대 화학공학과는 산업계기반 교육과정의 평가점수가 평균을 웃돌며 실제 기업에서 필요로 하는 업무역량을 갖춘 인력을 양성하고 있음을 인정받았다.



현재 화학공학과는 삼성전자 및 LG디스플레이와의 주문식 교육과정에 참여하고 있으며, 4개월 이상 이어지는 IPP 장기현장실습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기업의 요구에 부응하는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실제로 한국지역난방공사,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한국가스공사, 금호석유화학 등의 기관에서 학생들이 실습을 진행하기도 했다.



또한 2019년부터 실시한 청년TLO 육성사업을 통해 삼성전자, LG화학, SK하이닉스 등 대기업 취업률을 높였으며, 연구원으로 활동한 졸업생이 다양한 기술이전 관련 활동을 인정받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을 수상하는 성과를 올리기도 했다.



화학공학과 육지호 학과장은 “화학공학의 학문적 기초를 산업 현장에 직접 적용할 수 있는 실용적인 경험을 갖춘 인재를 양성하는 것이 목표”라며 “산학자문위원회의 의견수렴을 거쳐 4차 산업혁명을 이끄는 인재양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산업계관점 대학평가에서 인하대는 2019년에 신소재공학과, 2018년에 생명공학과, 2017년에 화학공학과, 2016년에 조선해양공학과가 각 분야에서 최우수 학과로 뽑혔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