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르몽드 “한국 사회 투영한 오징어게임…높은 가계부채”

“젊은 세대, 취업난 심해 가상화폐 투자”
“정부 대책 효과는 아직…불평등 더 커져”
“정치인, 대선 앞두고 오징어 게임 활용”

오징어 게임 스틸컷. 넷플릭스 제공.

프랑스 일간 르몽드가 전 세계적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한국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반영하고 있는 한국 사회의 병폐를 조명했다.

르몽드는 17일(현지시간) 온라인에 게재한 기사에서 상금 456억원을 걸고 456명이 목숨을 담보로 펼치는 생존 게임은 한국 사회가 품고 있는 잔혹한 현실을 반영한다고 분석했다.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서울 마포대교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800여명 중 다수가 빚에 쪼들려 왔고, 한국의 가계부채가 국내총생산(GDP)의 100%를 웃돌고 있다고 설명했다.

젊은 세대가 온라인 도박과 가상화폐 투자에 빠져든 실상도 분석했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취업난이 심해지면서 일자리를 구하기 어려워진 젊은 층이 가상화폐 투자에 몰두한다는 설명이다. 한국 정부가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내놓은 대책이 효과를 내기까지 불평등은 더 커지고 있다는 지적도 내놨다.

르몽드는 내년 3월 치러지는 한국의 대통령 선거도 언급했다. 정치인들이 대선을 앞두고 오징어 게임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이재명 경기지사가 곽상도 의원 아들의 화천대유 고액 퇴직금 논란을 두고 “국민의힘에서는 ‘50억 게임’이 유행인 것 같다”고 비유한 것을 언급했다. 또 국가혁명당 허경영 명예대표가 18세 이상 모든 국민에게 1억원을 지급하는 ‘허경영 게임’을 제안한 것도 사례로 들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