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클린 vs 더티” 홍준표가 제시한 대선 프레임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뉴시스

국민의힘 대선 주자로 나선 홍준표 의원이 “차기 대선은 깨끗한 후보 대 더러운 후보로 프레임을 짜야 우리가 압승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자신이 도덕적 흠결 문제에서 자유롭다는 것을 강조하며 당내 경선 상대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동시에 직격했다.

홍 의원은 18일 페이스북에 “윤 후보를 야당 후보로 만들어 대장동 비리 의혹에 끌어들여 물타기 대선을 하려는 이 후보의 책략은 누가 봐도 뻔한 범죄자끼리 대선을 획책하는 기만전술”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 8월까지만 해도 윤 후보만이 유일한 정권교체의 대안이었다”면서 “하지만 윤 후보가 정치입문 이후 각종 망언을 쏟아내고 장모, 부인 비리 의혹에 본인 비리 의혹까지 겹쳐 2030을 중심으로 급속도로 제게 압도적인 지지가 몰리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4050까지 그 지지세가 확산되면서 추석 전후로 골든크로스를 이뤘다”면서 “이젠 깨끗한 홍준표만이 비리 의혹의 중심인 이재명을 이길 수 있다는 국민과 당원들이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홍준표캠프의 C vs D(clean vs dirty) 운동”이라면서 “홍준표만이 그걸 할 수 있다”고 적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윤석열, 홍준표 어깨 치며 “그만해라, 진짜”…태도 논란[영상]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