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기도국감 野 ‘자료 왜 안주나’ 이재명 “洪도 안줬다”

“대장동 의혹, 경기도에는 자료 없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 참석해 개회를 기다리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경기지사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위원들과 자료 제출을 놓고 신경전을 벌였다.

행안위 야당 간사인 박완수 의원은 “경기도는 왜 그렇게 자료를 안 주는지 모르겠다”며 “지사님께서 큰일 하시겠다고 하는데 국회의 권능을 무시하는, 그런 자세는 이제 버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필요한 자료를 요구하는데 18개 시도 중 경기도가 유달리 자료를 제출하지 않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며 경기도의 자료 제출 협조를 촉구했다.

그러자 이 지사는 “법에 어긋난 과도한 요구들이 진행되는 것은 옳지 않다”며 “경기도 도사 이래 최대 규모인 4600건에 이르는 자료 요구가 있었다. 도지사 휴가 일정이나 업무추진비는 국정과는 아무 상관이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홍준표 의원을 언급하며 “홍 후보도 과거 경남지사를 할 때 자치 사무는 국감 대상이 아니라는 법률에 근거해서 자료 제출을 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대장동 의혹 관련 자료에 대해서는 “성남시 사무라서 성남시에 자료가 있지, 경기도에는 전혀 자료가 없다”며 “대장동 관련 자료만 해도 분량이 1만 페이지 가까운데 저희는 할 수 있는 충분한 배려를 했다는 점 이해 부탁한다”고 말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이재명, ‘조폭연루설’ 제기에… “이래서 면책특권 제한해야”
이재명 “유동규는 부패사범…어떻게 사면하나”
이재명 “강아지에 돈 던져줘도 곽상도 아들에겐 못줘”
‘돈 받은 자가 범인’ 피켓 든 이재명의 역공 [포착]
‘껄껄’ 조폭 연루설에 웃은 이재명, 국힘 “국민 모독”
“돈 사용처 찾아보니”… 이재명이 짚은 대장동 ‘그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