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유동규에 배신감…김만배는 잘 알지 못하는 사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8일 ‘대장동 개발 의혹’에 대해 “인사권자로서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달 초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향해서는 “배신감을 느낀다”며 거리를 뒀다. 대장동 의혹과 관련된 자신의 책임을 ‘인사’ 문제에 국한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를 앞두고 기자들과 만나 일부 의혹에 대해 부분적으로 사과했다. 그는 “관련 공직자 일부가 오염되고 민간사업자가 유착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인사권자로서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또 “불로소득 개발이익을 최대한 환수하려 노력했지만, 제도적인 문제이든 국민의힘의 조직적 방해든 완벽한 환수를 못한 점에 대해서는 유감”이라고 했다.

구속 수사 중인 유 전 본부장과는 명확히 선을 그었다. 이 후보는 “참으로 안타깝다”면서도 “개인적으로 보면 배신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또 “저도 아직 믿기지 않는 상황인데, 국가기관이 수사해보니 유착 가능성이 높다고 법원이 구속까지 했으니 뭔가 잘못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재차 ‘인사권자로서의 사과’를 했다. 이 후보는 “만약 (혐의가) 사실이라면 그 점에 대해서는 다시 한 번 인사권자로서 직원관리는 100% 못한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했다.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에 대해서도 “잘 알지 못하는 사람”이라고 했다. 이 후보는 “인터뷰를 하러 왔던 분이어서 전화번호부에 기록해놓았고, 그 이후 한 번 본 것이 다”라고 설명했다.

대장동 사업이 최대의 공익환수 사업이라는 주장도 반복했다. 이 후보는 “지금 개발이익이 상승했지만 (민간이 챙긴 몫은) 4000억원 정도고, 성남시가 회수한 것은 현재 가치로 따지면 7000억원 가까이 될 것”이라며 “그런 것을 계산하지 않더라도 성남시가 회수한 것은 5800억원 가까이가 된다. 6대 4정도로 성남시 몫이 많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부동산 업계에서는 민간의 몫이 최대 9000억원에 이를 것이라는 추산도 나온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이재명 “유동규에 배신감, 인사권자로서 깊이 사과”
이재명 “유동규, 가까운 사람인 건 맞아…수치스럽다”
이재명 “유동규와 통화 안 해…‘폰 투척’ 보고 없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