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여수광양항만공사, 노후항만시설 안전점검 실시

준공 30년 지난 노후시설 10곳·국민밀집시설에 대한 집중 안전점검 실시

광양항 부두에서 관계자들이 노후·위험항만시설 안전점검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공사 제공>

여수광양항만공사는 석유화학부두 등 준공된 지 30년이 지난 노후·고위험 항만시설 10개소에 대해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공사는 오는 11월 12일까지 자체적인 안전점검단을 운영하여 안전점검 및 안전사각지대 발굴 등의 활동을 추진하고, 점검을 통해 발견된 안전위해요소는 시급성에 따라 긴급 유지보수와 정밀안전진단 등으로 구분해 보수‧보강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공사는 이번 안전점검의 점검결과를 공사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지속적으로 관리하며, 이후 여객터미널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공사 차민식 사장은 “항만에서의 사고는 그 피해가 클 수 있는 만큼, 철저한 안전점검으로 실효성을 강화하고 재난에 대비해 안전 사각지대가 없도록 촘촘한 관리에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양=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