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석열측 “김건희 계좌내역, 약속대로 이번주 공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오른쪽)와 권성동 캠프 종합지원본부장. 연합뉴스.

윤석열캠프가 부인 김건희씨의 증권 계좌 거래내역을 약속대로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윤석열캠프의 윤희석 공보특보는 18일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진행자가 “캠프에서 김건희씨 거래내역을 공개하겠다고 했는데 언제 하느냐”고 묻자 “이번주 중에 하기로 했다”고 답했다. 윤 특보는 “홍준표캠프에서 공개 촉구 논평까지 냈다. 조금만 기다리면 되는데 뭐 급하게 그러는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홍준표 후보 지지를 선언한 것에 대해선 “그분의 선택”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 후보가 출마했을 때 윤석열 대체자로 인식됐고 국민도 그렇게 생각하셨을 것”이라면서 “저희와 함께하기에는 본인의 존재감 부각이 어려웠을 것으로 판단한 것 같다”고 해석했다.

앞서 홍 후보는 지난 15일 윤 전 총장과의 국민의힘 경선 후보 첫 맞수토론에서 김씨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연루 의혹과 관련해 거래내역 공개를 촉구했다. 이에 윤 후보는 공개하겠다고 응수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