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수도권 주택 시장도 찬바람 시작? 매매 심리 6개월 만에 하락

국토연, 9월 부동산시장 소비자심리조사 공표

“전체 추세 변화로 속단하기는 일러” 지적도


수도권 주택 매매시장에도 찬바람이 불기 시작했다. 여전히 상승 기류가 꺾이진 않았지만, 수개월째 오르던 주택 매수심리가 감소하기 시작했다. 장기간의 가격 상승 피로감과 전방위적인 대출 규제, 기준 금리 인상 등의 여파로 풀이된다.

18일 국토연구원 부동산시장연구센터가 발표한 부동산시장 소비자 심리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매매시장 소비심리지수는 142.8로 8월 대비 6.1포인트 하락했다. 지난 3월(129.0) 이후 5개월 연속 가파르게 상승해왔던 지수가 6개월 만에 꺾인 것. 경기도의 매매시장 소비심리지수 역시 141.8로 전월보다 5.0포인트 하락했다. 인천의 매매시장 소비심리지수는 146.4로 전월 대비 무려 7.5포인트나 떨어졌다.


소비자 심리지수는 전국 152개 시·군·구 6680가구와 중개업소 2338곳에 대한 설문조사를 통해 산출한 것이다. 심리지수가 95 미만일 때 하강 국면으로, 115 이상일 때는 상승 국면으로 분류한다. 수도권 주택 매매시장이 여전히 상승 국면에 있지만, 매수 심리가 떨어지기 시작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다만 이런 추세가 계속될지는 불투명하다. 이은형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지수는 원래 등락을 거듭하는 것이기 때문에 9월 한 달 지수가 떨어졌다고 해서 전체 추세를 속단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전세 시장 불안이 여전히 남아 있어 가격 하락으로 이어질 가능성은 작다는 분석도 나온다. 지난달 수도권 전세 시장 소비심리지수는 120.9로 8월보다는 1.0포인트 하락했지만, 인천(121.8)은 전월보다 0.7포인트 상승하는 등 불안 요인이 여전히 남아 있다.


매수 심리가 얼어붙은 수도권과 달리 지방의 주택시장은 오히려 가을 들어 활활 타오르고 있다. 9월 제주의 주택 매매시장 소비심리지수는 144.9로 한 달 전보다 15.6포인트나 뛰었다. 충남의 매매시장 소비심리지수도 154.6으로 10.0포인트 올랐다. 지방의 이런 고공행진은 가격이 많이 오르고 규제가 집중된 수도권을 피해 지방으로 투자 효과가 몰리는 ‘풍선 효과’ 영향으로 풀이된다.

세종=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