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유동규는 부패사범…어떻게 사면하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대통령 당선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사면할 것이냐는 야당 의원 질문에 “그런 부패사범을 어떻게 사면하느냐”고 일축했다.

이 후보는 18일 경기도 수원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유 전 본부장을 “부패사범”이라며 부르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유 전 본부장이 무기징역까지 갈 텐데 만에 하나 대통령이 되시면 사면 안 하시겠죠”라고 묻자 이 후보는 “(사면은) 말이 안 된다”고 받아쳤다.


박 의원이 ‘유 전 본부장이 이 후보의 측근이냐’고 묻자 이 후보는 “제가 정말 가까이 하는 참모는 동규로 표현되는 사람은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반면 ‘정진상 전 경기도 정책실장은 측근이 맞느냐’는 질문에는 “그렇다”고 이 후보는 답했다.

그러나 정 전 실장이 대장동이나 백현동 사태에 연루됐다면 대통령 후보를 사임하겠느냐는 질문에는 “가정적 질문은 옳지 않다”며 즉답을 피했다. 오히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측근이 100% 확실한 그분의 문제에, 국민의힘이 사퇴할 것인지 먼저 답하면 저도 답하겠다”며 역공을 폈다.

이 후보는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가 무기징역을 받으면 사면하겠느냐’는 질문에는 “말이 되는 소리를, 엄벌해야죠”라고 했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이재명, ‘조폭연루설’ 제기에… “이래서 면책특권 제한해야”
경기도국감 野 ‘자료 왜 안주나’ 이재명 “洪도 안줬다”
이재명 “강아지에 돈 던져줘도 곽상도 아들에겐 못줘”
‘돈 받은 자가 범인’ 피켓 든 이재명의 역공 [포착]
‘껄껄’ 조폭 연루설에 웃은 이재명, 국힘 “국민 모독”
“돈 사용처 찾아보니”… 이재명이 짚은 대장동 ‘그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