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물쓰레기통에 강아지가…“뚜껑엔 벽돌까지 올려져”

“음식물 쓰레기통에 버려진 강아지, 못 나오게 뚜껑 막았더라”
누리꾼 “버릴꺼면 왜 키우나, CCTV 없나” 등 분노

구출된 강아지의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음식물쓰레기통에 버려진 강아지를 구조했다는 사연이 온라인에서 알려지며 공분이 일고 있다. 강아지를 넣고 못 나오게 쓰레기통 뚜껑 위엔 벽돌이 올려져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6일 오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음식물쓰레기통에 강아지 버리고 간 사람 어떻게 찾나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전남 나주에 거주한다고 밝힌 작성자는 “새벽에 분리수거장에 가보니 음식물쓰레기통 안에 강아지가 버려져 있었다”며 “심지어 강아지가 나오지 못하게 쓰레기통 뚜껑에 벽돌을 올려뒀더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강아지는 아파트가 익숙한 듯 공동현관문 비밀번호를 입력하는 소리가 나면 멀리 있다가도 바로 달려와서 공동현관문 앞에 서 있다”며 강아지가 아파트에 거주했던 것 같다고 추측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경비원님께 말씀드렸고 시청과 연락해보신다고 데려가셨다”면서 “키울 수 없는 상황이라 데리고 오지 못했지만 너무 안타깝다”고 밝혔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인간이 동물만도 못하다” “미친 거 아닌가, 쓰레기통 있는 곳에 CCTV 없냐” “천벌 받아라” “버릴 거면 왜 키우냐” 등의 반응을 보이며 일제히 분노하고 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