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받은 자가 범인’ 피켓 든 이재명의 역공 [포착]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성남 대장지구 개발 의혹 사태를 둘러싸고 이재명 경기지사와 야당 의원 간 물러섬 없는 공방전이 이어졌다.

오전 10시를 조금 넘어 질의응답이 본격 시작되자 국민의힘 의원들이 대장동 의혹을 ‘단군 이래 최대 게이트’라고 규정하며 이 지사를 향해 날 선 공격을 시작했다. 반면 민주당 의원들은 야당의 공격으로부터 이 지사를 엄호하는 데 주력했다.

이 지사는 대장동 개발사업의 공공개발을 막고, 민간의 몫을 가져간 것이 국민의힘이라고 주장하며 ‘국힘’이라고 여러 차례 칭하는 모습도 보였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를 들으며 화면을 바라보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그는 계속된 추궁에 동요하지 않고 시종일관 차분한 표정과 말투를 유지했다. 답변하는 과정에서 국민의힘 일부 의원이 답변이 너무 길다고 항의하자 미리 준비해온 손팻말을 꺼내 들었다. 팻말에는 ‘돈을 받은 자=범인’, ‘장물 나누는 자=도둑’이라고 적혀 있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이 지사는 “부정부패 주범은 돈 받은 사람이다. 제가 뭘 해 먹었다는 취지인데 분명한 사실은 국민의힘, 과거 새누리당이 당의 당론으로 공공개발 막았다”면서 “개발이익을 차지한 민간업자에게 어떤 형태로든 금전적 이익 나눈 것은 국민의힘 국회의원 또는 국민의힘이 추천한 검찰 출신 변호사들”이라고 맞받았다.

그는 “이 사건은 명백하게 국민의힘이 공공개발을 못 하게 막았고 국민의힘이 뇌물을 받아서 민간개발을 주장했다. 국민의힘이 LH 국정감사에서 압력을 넣어 (공공개발을) 포기시키면서 민간개발을 강요했다”고 했다.

이어 “저는 최대 1조원에 이를 수 있는 개발이익 100%를 환수하려 했는데 그걸 못하게 막아 그나마 절반 또는 70%라도 환수한 것이 이 사건의 진실”이라고 강조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이 지사는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조폭 조직과의 연루 의혹을 제기하자 “허허허~”하고 헛웃음을 지으며 여유 있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야권의 특검 주장에 대해서는 “시간을 끌어서 정치공세를 하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등이 측근이며 이 후보에게도 배임 혐의가 있다고 지적하자 “아이 의원님, 자꾸 막고 일방적으로 주장한다고 그게 진실이 되진 않는다”고 반박했다.

답변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공동취재사진

대장지구 개발사업을 완전 민영, 민관공동, 완전 공영으로 진행했을 경우 예상 수익배분액이 나온 피켓을 꺼내 들기도 했다.

거듭된 질의에 여야 의원 간 고성이 오가는 등 신경전이 고조되자 행정안전위원회 위원장인 서영교 의원은 “정치적인 이슈가 있긴 하지만 지금까지 해오신 것처럼 오늘은 경기도 국감 날”이라며 중재에 나섰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이날 경기도 국감은 다른 국감과 달리 여야 의원 간 협의로 ‘판교 대장동 게이트 특검을 수용하라’는 등 문구가 적힌 피켓과 마스크 없이 진행됐다. 대신 국민의힘 지역당원협의회 관계자들이 “특검을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다”, “대장동 게이트, 특검이 답이다” 등의 피켓을 들고 서서 1인 시위를 벌였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껄껄’ 조폭 연루설에 웃은 이재명, 국힘 “국민 모독”
이재명, ‘조폭연루설’ 제기에… “이래서 면책특권 제한해야”
이재명 “유동규는 부패사범…어떻게 사면하나”
경기도국감 野 ‘자료 왜 안주나’ 이재명 “洪도 안줬다”
이재명 “강아지에 돈 던져줘도 곽상도 아들에겐 못줘”
“돈 사용처 찾아보니”… 이재명이 짚은 대장동 ‘그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