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홍준표 어깨 치며 “그만해라, 진짜”…태도 논란[영상]

김어준 “보수 지지층은 특정 제스처 불편할 것”
윤석열측 “선배 대우 안 했다고 생각할 필요 없어”

온라인커뮤니티.

지난 15일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의 맞수토론이 끝난 뒤 두 사람이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화제가 되고 있다. 윤 전 총장이 홍 의원의 어깨를 툭 치며 “그만해라, 아 진짜”라고 말하는 듯한 장면이 온라인에서 확산하고 있다.

18일 온라인커뮤니티에는 맞수토론 당시 윤 전 총장과 홍 의원의 대화 모습을 포착한 영상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공개된 영상에서 윤 전 총장은 환하게 웃으며 홍 의원에게 다가가 어깨를 한 번 친 뒤 무언가를 말하고 정색했다. 영상에는 “그만해라, 아 진짜”라는 자막이 등장했다. 영상 끝에는 ‘홍준표 1954년생 사법연수원 14기, 윤석열 1960년생 사법연수원 23기’라는 자막이 나왔다.


해당 영상에 대한 인기가 뜨거워지자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도 관련 내용이 언급됐다. 진행자는 방송에 출연한 윤석열 캠프 윤희석 공보특보에게 “윤 후보가 홍 후보를 마치 후배처럼 이렇게 어깨를 툭툭 치면서 잘했다는 식으로 하는데 실제 대화 내용은 모르겠다. 토론회에서 선배가 뭐 중요하냐고 할 수 있긴 한데 보수 지지층 60대 이상에서는 그게 불편해 보일 수도 있지 않겠냐”고 물었다.

윤 특보는 “제가 영상을 본 건 아니고 현장에 있었던 것도 아니다. 그랬다는 이야기는 들었다. 그런데 대화 내용은 우리가 모르는 게 아니냐”라고 말했다. 이어 “어떤 이야기를 하면서 특정 제스처에 대해 선배 대우를 안 했다고 생각할 필요는 없는 것 같다. 두 분 사이는 괜찮은 거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진행자가 “윤 캠프에서는 지금과 같은 윤 후보의 태도가 전혀 문제없으니 앞으로 계속 나가겠다는 거냐”라고 묻자 “근거 없는 도덕성 논란 소위 말해서 여러 가지 의혹이라든지 이런 부분에 대해선 적극적으로 방어할 수밖에 없다. 그 이외에 정책이라든지 어떤 국가 비전에 관련한 얘기라든지 거기에 대해선 상대 후보에게 막 거세게 그럴 이유는 전혀 없다. 상대방의 질문에 따라서 답변 태도도 정해지는 거다”라고 답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클린 vs 더티” 홍준표가 제시한 대선 프레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