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딸, 이집트계 승마 선수와 ‘23억 호화 결혼식’

빌 게이츠·멀린다 이혼 후 처음 함께 포착
‘23억원 규모’ 성대한 결혼식 주목
피로연 공연에 콜드 플레이, 드레스는 베라 왕

빌 게이츠와 전 아내 멀린다 프렌치 게이츠의 딸 제니퍼 게이츠의 결혼식 소식이 전해졌다. 뉴욕포스트 캡쳐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와 전 아내 멀린다 프렌치 게이츠의 장녀 제니퍼 게이츠(25)가 이집트계 미국인 승마선수인 나옐 나사르(30)와 성대한 결혼식을 올렸다.

16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와 피플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결혼식은 제니퍼가 소유한 말 목장에서 열렸다. 둘은 전날인 15일 밤에 이슬람 방식으로도 결혼식을 올린 것으로 전해졌다.

나사르는 프로 승마 선수로, 올해 도쿄올림픽에 출전하기도 했다. 제니퍼 역시 한때 승마 선수로 활동했다. 둘은 지난해 1월 약혼 사실을 공개한 바 있다.

나사르는 영어·아랍어·프랑스어·독일어 4개국어에 능통한 이집트 출신 미국인이며, 그의 부모님은 보유자산이 1억 달러(약 1200억 원)에 달하는 이집트 재력가로 전해졌다.

제니퍼 인스타그램 캡쳐

두 사람 모두 스탠포드 대학을 졸업했는데, 제니퍼는 인간생물학을 전공한 뒤 현재는 뉴욕 마운트의 아이칸 의대에 재학 중이며, 나세르는 대학에서 경제학을 전공했다. 어린 시절부터 승마를 즐긴 제니퍼와 승마 이집트 국가대표인 나사르는 같은 관심사를 바탕으로 가까워진 것으로 알려졌다.

결혼식이 열린 제니퍼 소유의 말 목장은 1600만 달러(약 189억원)에 달한다. 빌 게이츠와 전 아내 멀린다 프렌치가 2018년 대학을 졸업한 딸을 위해 구매한 목장이다.

특히 이날 결혼식에선 지난 8월 이혼한 빌 게이츠와 멀린다의 모습에도 관심이 쏠렸다. 이들이 함께 한 모습이 포착된 건 이혼 후 처음이다.

결혼식의 성대한 규모와 참석한 하객들도 주목을 받았다. 외신에 따르면 이날 결혼식에 200만 달러(약 23억원)가 든 것으로 전해졌다. 수백 명의 하객 중에는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 시장의 딸이자 승마팀 ‘뉴욕 엠파이어’ 단장 조지나 블룸버그도 있었다. 결혼식 뒤 피로연에서는 영국의 인기 록 밴드 콜드플레이와 포크 가수 해리 허드슨이 공연했다. 제니퍼의 드레스는 유명 디자이너 베라 왕이 맞춤 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천현정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