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관계 소원해져…‘회복 부적’ 태우다 불낸 50대 집유

국민일보DB

소원해진 부부관계에 화가 나 집에 불을 지른 50대가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대구지법 형사11부(부장판사 이상오)는 현주건조물방화 혐의로 기소된 A씨(51)에게 징역 1년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5월 22일 0시 17분쯤 대구시 수성구의 한 주상복합아파트에 있는 집에서 남편과 관계 회복을 위해 만든 부적을 넣은 방석과 남편의 점퍼 등을 가스레인지 위에 올리고 불을 지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사실혼 관계에 있는 남편의 잦은 음주와 늦은 귀가로 부부관계가 소원해진 데 불만을 품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불은 A씨 집 일부를 태워 22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를 냈다.

재판부는 “방화는 불특정 다수의 생명과 재산에 중대한 피해를 일으키고 공공의 안전과 평온을 해치는 중한 범죄이지만 해당 범행으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은 점, 재산적 피해액이 크지 않은 점,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 등을 종합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