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17세 접종 첫날 ‘오접종’…화이자 아닌 모더나 맞아

16~17세 중 모더나 오접종자…이상반응 여부 관찰 중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오접종 방지대책 강구하겠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18일 오후 충북 청주 질병청에서 코로나19 감염병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10.18. 뉴시스

16~17세 코로나19 접종이 시작된 첫날부터 17세 이하 소아·청소년에게 사용이 허가되지 않은 모더나 백신을 오접종한 사례가 발생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18일 온라인 정례 브리핑에서 “모더나 오접종 사례에 대해 당국이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상황 보고를 받았다”면서 “이 부분을 의협(대한의사협회)을 포함한 의료계 단체에 내부 공지를 요청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오늘 모더나 오접종 사례가 또 보고돼 마음이 무겁다”며 “의료계와 협력해 의료기관에서 안전한 접종을 할 수 있도록 잘 관리하고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당국은 긴급 공지를 통해 오접종자에게 해당 사실을 알리고, 이상 반응이 없는지 관찰 중이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12~17세에 대한 접종 허가를 받은 백신은 화이자뿐이다.

모더나 백신은 소아·청소년 사용에 대한 허가 심사 절차가 진행 중이어서 18세 이상에게만 접종 허가를 받은 상태다.

정 청장은 이와 관련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모더나가 17세 이하 연령층에게 허가가 나지 않았기 때문에 접종을 했다고 하면 오접종에 해당한다”면서 다만 “다른 국가에서는 허가를 받아 접종을 하는 국가도 일부 있다”고 설명했다.

오접종 방지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정 청장은 “오늘이 접종 첫날이어서 일선 의료기관에서 백신 종류에 대한 혼선이 있었던 것 같다”면서 “오접종한 사례에 대해서는 이상반응 여부에 대해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이런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의료계와 협의해 오접종 방지대책을 더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