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m 공중에 매달렸는데…직원들 리프트 조작 몰라”


전남 여수의 한 관광지에서 하강 체험시설인 ‘짚코스터’가 멈추는 안전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탑승객이 공중에서 30여 분간 매달리는 아찔한 일이 벌어졌다.

A씨는 지난 17일 오전 11시30분쯤 여수시 돌산읍 한 관광시설에서 짚코스터를 탔다가 출발 1분도 안 돼 도르래가 걸려 멈춤 사고를 당했다.

A씨는 8m 높이에 매달려 공포에 떨었다. 하지만 함께 온 자녀가 불안해할까 봐 애써 침착한 척을 하며 구조를 기다렸다.

관광시설 직원들은 이동식 리프트를 가져왔지만 조작법을 몰라 우왕좌왕했다. “119를 불러야 하지 않겠느냐”는 A씨의 요구에 직원들은 “우리가 먼저 구해드릴 수 있다”고 답했다. 하지만 구조작업은 더디게 진행됐다.

결국 한 직원이 전화 통화로 누군가에게 리프트 조작법을 물었고, 우여곡절 끝에 35분 만에 지상에 내려올 수 있었다.

A씨는 “8m 공중에 매달려 있는데 누구도 구조용 리프트를 조작할 줄 몰라 눈앞이 캄캄했다”며 “공중에서 시간이 지체되면서 심장이 떨리고 무서웠는데 직원들은 ‘떨어지지는 않는다’고만 할 뿐이었다”고 연합뉴스에 토로했다. 이어 “내려와서도 사과하는 사람은 없고 기술적 문제, 직원들의 기계 조작 미숙이라고만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시설은 지난 4일에도 멈춤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30대 남성이 짚코스터를 타다가 중간에 도르래가 걸려 6m 높이에서 40분간 매달렸다가 소방대원들에 의해 구조됐다.

시설 측은 무동력 장치라 탑승자의 무게, 바람 등에 따라 속도가 달라질 수 있지만, 속도저감장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을 가능성도 조사 중이라는 입장이다.

평소 리프트 장비 사용을 교육하고 활용도 하고 있다며 구조 장비 운용 미숙 등에 대해서는 자세한 언급을 하지 않았다.

시설 관계자는 “평소 탔을 때는 이상이 없었다. 다만 회전 구간을 도는 순간 맞바람 등의 영향을 받을 때가 있어 안전을 위해 운영을 중단하고 설계자와 함께 레일, 속도저감장치(브레이킹 패드)를 점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전사고가 잇따르고 있지만 안전관리 체계는 허술하다. 짚코스터나 짚라인 시설은 관광진흥법상 놀이기구 등 유원시설물로 지정되지 않아 지방자치단체의 관리·감독을 받지 않는다.

레저시설 안전관리 관련 법안은 국회에서 잠들어 있는 실정이다. 올해 초 송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짚라인, 번지점프 등 레저시설 안전 관리를 강화하는 ‘시설물의 안전 및 유지관리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으나 현재까지 통과되지 않았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