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장동 1타강사’ 원희룡이 꼽은 이재명 아킬레스건

유튜브서 이재명 후보 국감 생중계
“변호사비 파고들고 가두리 쳐야
무료면 김영란법 위반, 제3자면 뇌물”
李 야당 질의 비웃자 “억장 무너진다”

'이재명 국감' 팩트체크 하는 원희룡 전 제주지사. 원희룡 후보 캠프 제공

‘대장동 1타강사’로 불리는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18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경기지사로서 출석한 경기도 대상 국정감사를 중계방송으로 보며 “이 지사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과 관련해 2억5000만원 답변이 나왔을 때 아무도 파고들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원 전 지사는 이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등 여러 패널과 함께 국감 ‘팩트체크’를 위한 유튜브 ‘원희룡TV’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 질의시간에 이 지사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을 치르며 수십명의 초호화 변호인단을 꾸렸다는 점을 지적하며 수임료 지급에 대해 의혹을 제기했다.

이 지사는 “1·2·3심 재판과 헌법재판, 헌법소원까지 총 5건 재판을 하면서 선임한 변호사는 개인 4명, 법무법인 소속 6명”이라며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 전임회장 세 사람이 변론에는 참여하지 않고, 지지 차원에서 (변호인단에) 서명해 준 것까지 총 14명”이라고 밝혔다.

이어 “저는 변호사비를 다 지불했다. 그 금액은 2억5000만원이 좀 넘는다. 대부분 사법연수원 동기, 법대 친구들 등이다. 무슨 400억원의 변호사비를 이야기하는 건 옳지 않다”고 답변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 전 지사는 이 후보의 답변에 대해 “2억5000만원 이야기가 나왔는데 ‘전부냐’는 이야기를 해야 한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제3자가 당신의 측근들이라든지 당신도 모르는 변호사 동원이 있었다면 책임지겠냐’, ‘자료 다 낼 수 있나’, ‘당신 측근들이나 당신 편에서 변호사 비용 지출한 게 없냐’고 물었어야 한다. 이 부분에서 변호사비를 하나 놓쳤다”고 지적했다.

이어 “연수원 동기라서 (변호사비를) 할인해줬다거나 무료로 해줬다고 얘기하는데 전부 김영란법에 걸린다”며 “(변론을) 무료로 해주면 김영란법 위반이고, (변호사비를) 제3자가 내주면 뇌물이다. 본인이 댔으면 자금 출처를 대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후보가 저런 답변을 하면 변호사 선임과 관련된 모든 자료, 계좌나 입출금 자료 모두 제출하라고 해서 사실 확인에 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방송을 함께한 진중권 전 교수도 “선임한 변호사 규모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비용”이라며 원 전 지사의 발언에 동의했다.

이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은 이 후보가 2년 동안 검찰 수사 및 재판 과정에서 대법관 출신 변호사를 비롯해 다수의 로펌 변호사를 선임하고도 공직자 신고 내역상 변호사비로 재산이 3억여원밖에 줄지 않았다고 밝히면서 불거졌다.

한 시민단체는 이 후보를 대검찰청에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발했다. 이 후보 부부를 모두 변호했던 이 후보 캠프 소속 검찰 출신 이태형 변호사가 수임료로 현금 3억원과 상장사 주식 20여억원을 받았다는 주장이다. 서울중앙지검은 이 후보 고발 사건을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경근)에 배당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원 전 지사는 이날 국감을 중계하며 국민의힘 의원들의 질의 내용에 실망감을 드러냈다. 특히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날카로움이 없었다는 지적이다.

그는 “(이 후보 측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정진상 전 경기도 정책실장, 김만배 화천대유 대주주 이렇게 세 사람의 관계에 대해 물어봤어야 했다. 가두리를 쳐야했다”며 “이미 많이 나와있는 것에 대해 항복시키는 게 아니라 ‘무슨 자격으로 임명했나’, ‘거기 부인이랑 당신 사모랑 같은 교회 집사인 거 맞나’에 대해 어떻게 답변하는지 질문을 많이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이 후보가) 부인하더라도 (질문을) 깔아야 한다. 어디에 걸려도 걸리게끔. 함정을 판다기보다 압정을 뿌리는 것”이라며 “가다가 밟혀서 압정에 찔리게, 뭔가라도 걸리게끔 촘촘히 압정을 깔아놓는 부분에 대한 개념이 전혀 없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원 전 지사는 국감에서 야당 질의에 소리 내서 웃는 이 후보에 대해 “실실 웃는 이재명에게 (내년 대선인) 3월 이후에 당하는 거 아니냐. 점심을 못 먹겠다. 답답하고 억장이 무너진다”고 말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