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젠지, 탑 싸움서 밀려 LNG에 완패

라이엇 게임즈

탑라이너 ‘아러’ 후 자러를 막지 못한 젠지가 LNG e스포츠에 완패했다.

젠지는 18일(한국시간)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 뢰이가르달스회들 실내 스포츠 경기장에서 열린 ‘2021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그룹 스테이지 7일차 경기에서 LNG에 무릎을 꿇었다. 이날 1승1패를 추가한 젠지는 3승2패를 기록, LNG와 D조 공동 1위가 됐다.

젠지는 탑 싸움에서 밀려 완패했다. 1레벨부터 스노우볼이 굴러갔다. 이렐리아를 선택한 ‘버돌’ 노태윤이 ‘아러’(피오라)와의 정면 승부에서 졌다. 경험치 디나이를 당한 노태윤은 LNG의 3인 다이브를 당해 첫 데스를 기록했고, 이후에도 연달아 전사해 성장 동력을 잃었다.

젠지는 협곡의 전령 전투에서 승부수를 띄웠으나 LNG에 간파당해 역으로 킬을 내줬다. 바텀 2인 순간이동을 통한 변수 창출도 실패했다. 30분경 ‘룰러’ 박재혁(아펠리오스)의 활약으로 ‘아러’를 잡아낸 뒤 내셔 남작을 사냥했지만, 이후 추가 킬을 욕심내다가 소탐대실하고 말았다.

수세에 몰린 젠지는 미니언들과 함께 밀고 들어오는 LNG와 쌍둥이 포탑 앞에서 대치했다. 변수 창출을 위해 사선을 넘나들던 박재혁이 상대의 CC 연계에 당하면서 먼저 쓰러졌다. LNG 병력들이 젠지 쌍둥이 포탑을 덮치면서 그대로 게임이 마무리됐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