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찰 “곽상도 아들 50억 퇴직금 적절하지 않아”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남ㆍ북부경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김원준 경기남부경찰청장이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18일 경기남·북부경찰청 국정감사에서 김원준 경기남부경찰청장은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중 하나인 무소속 곽상도 의원의 아들 곽병채씨가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로부터 퇴직금 등의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은 데 대해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김 청장은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가 곽 의원 아들의 병명을 보면 50억 퇴직금이 상식에 부합한다’는 발언을 했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라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김 청장은 그러나 병채 씨의 병명에 대해서는 “여기서 말할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즉답을 피했다.

그러면서 “내일 검찰 수사 책임자와 경찰 책임자가 만나 수사와 관련한 부분을 협의하기로 했다”며 “그 자리에서 이 사건을 구체적으로 어떻게 할 건지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곽 의원의 아들 곽병채씨는 2015년 6월 화천대유에 입사해 보상팀에서 근무하다가 올해 3월 퇴사했다.

그는 입사 후 세전 기준 230만∼380만 원 상당의 급여를 받았고, 퇴사하면서 성과급과 위로금, 퇴직금 등 명목으로 50억 원을 받았다. 세금을 떼고 실수령한 돈은 28억 원이다.

이에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이끄는 국민혁명당은 곽 의원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로 지난달 검찰에 고발했고, 시민단체 적폐청산국민참여연대는 곽 의원 부자와 화천대유 이성문 전 대표, 회계담당자를 뇌물과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고발했다.

검찰과 경찰의 전담수사팀은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에 더해 곽 의원 아들 사건까지 각각 수사하게 돼 중복수사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