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준석 “죄 있는 사람 감옥 보낼 방법은 특검” 도보시위 [포착]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8일 부산진구 서면 일대에서 대장동 게이트 특검을 촉구하는 거리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8일 부산 도심에서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 특검 촉구’ 도보 1인 시위를 벌였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성남 대장동 게이트 민주당은 즉각 특검 수용하라!’라고 적힌 피켓을 어깨에 메고 하나로마트 부전점을 거쳐 ABC마트 앞까지 도보 시위를 벌였다.

연합뉴스

이 대표는 부산진구 NC백화점 서면점 앞에서 “오늘 국감에서 뻔뻔한 이재명 후보가 대장동 비리 사건과 관련해 국민을 농락하려고 하는 것을 봤다”면서 “국민 마음을 아프게 한 대장동 게이트와 관련해 죄 있는 사람을 감옥에 보내려면 특검이 유일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 (대장동 게이트) 진상 규명 요구를 무시하지 못하도록 시민 마음을 모아 특검을 관철하겠다”라면서 “민주주의가 위기에 처한 만큼 부산시민이 분연히 일어나 경고 메시지를 보내달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이 대표는 시민에게 인사를 건넸고, 스마트폰으로 사진 촬영을 하거나 악수를 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그는 “대장동 개발 비리로 원주민은 제대로 보상받지 못하고 쫓겨났지만 몇몇 사람들은 1억원 넣고 수천억원을 가져갔는데 이는 모두 시민 돈을 빼앗아 간 것”이라며 “이재명 후보가 국감 자료 제출과 증인 신청을 거부한 것은 숨길 게 많아서 그런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