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젠지, 리퀴드에 졸전 끝 패배…8강 行 적신호

라이엇 게임즈 제공

젠지가 롤드컵 8강 직행에 실패했다. 반대로 그룹 스테이지 탈락의 위기에 놓였다.

젠지는 19일(한국시간)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 뢰이가르달스회들 실내 스포츠 경기장에서 열린 ‘2021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그룹 스테이지 7일차 경기에서 팀 리퀴드에 패배했다. 양 팀이 나란히 3승3패가 돼 D조 공동 2위가 됐다. 현재 D조는 3승2패의 LNG e스포츠와 2승3패의 매드 라이온스와의 마지막 대결만을 남겨놓고 있다.

가장 먼저 8강으로 직행할 수 있는 절호의 찬스를 놓친 젠지다. 도리어 잠시 후 펼쳐질 타이 브레이커 경기에서 패배할 시엔 조기 귀국길에 오르게 된다. 전력상 리퀴드보다 우세로 점쳐졌던 젠지지만, 이날 경기에서는 라인전 단계부터 소극적인 플레이를 펼쳤다. 드래곤 4개를 모두 리퀴드에 헌납한 이들은 단 한 번도 변변한 대가를 챙기지 못했다.

젠지는 자신들의 턴에 게임의 템포를 주무르지 못했다. 장로 드래곤을 두고 어설프게 대치하던 도중 사고가 터졌다. 핵심 딜러 ‘룰러’ 박재혁(미스 포춘)이 상대 스킬 연계에 맞아 폭사했다. ‘클리드’ 김태민(탈리야)까지 휩쓸려 쓰러졌고, 리퀴드가 장로 드래곤과 내셔 남작을 모두 사냥해 확실한 승기를 잡았다.

리퀴드가 더블 버프를 두르고 바텀으로 진격하자 젠지는 침착성을 잃었다. 억제기 앞 포탑을 무리하게 지키려 들다가 일부 선수들이 허무하게 쓰러졌다. 생존자들이 리퀴드의 진격을 막기 위해 달려들었지만 역부족이었다. 젠지의 넥서스가 그대로 불탔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롤드컵 8강 대진표 절반 LCK로 채워진다
젠지, ‘비디디’ 활약 힘입어 롤드컵 8강 진출
젠지, D조 1위로 롤드컵 8강 진출
롤드컵 8강서 페이커 對 쵸비 성사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