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허경영, 대선 예비후보 등록… “전 국민에 1억씩”

'오징어 게임' 복장 지지자들에게 둘러싸인 국가혁명당 허경영 명예대표. 연합뉴스

국가혁명당 허경영 명예대표가 18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대선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허 명예대표는 이날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내년 대선은 구태정치를 청산하고 ‘허경영 코로나 긴급생계지원금’을 받느냐 아니냐를 선택하는 날”이라며 취임 2달 이내에 18세 이상 전 국민에게 1억원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허 명예대표는 당선 즉시 코로나 긴급 생계지원금 1억원 지급을 위한 1호 서명을 하겠다고 공약했다. 헌법 제76조에 의한 ‘대통령 긴급명령권’으로 국회의 의결이 필요하지 않다는 게 허 명예대표 측의 입장이다.

이와 함께 매월 150만원씩, 18세 이상 전 국민에게 평생 지급하는 국민배당금제를 실시하겠다고도 했다.

국가혁명당 허경영 명예대표. 연합뉴스

허 명예대표 측은 “나라에 돈이 없는 게 아니라 도둑이 많아 예산을 70% 절약하면 국민배당금으로 돌려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무공해 유기농 식당 이용 안심 식사 카드, 반려동물 소유주에 무료 동물 진료카드, 안경 무료 맞춤 카드를 지급하겠다는 공약을 내세웠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기존 정당 후보 간의 승패가 아닌, 허경영이 생활고 등 도탄에 빠진 국민을 구하는 영웅이 탄생하는 선거가 될 것”이라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