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터카 돈다발’ 뇌물 의혹에…이재명 “허허허, 코미디”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의 ‘조폭 연루설’의 근거로 제시한 현금다발 사진을 두고 여당은 ‘가짜’라고 반박하며 관련 정황을 제시했다.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은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이 후보가 성남시장 재임 시절 ‘국제마피아파’ 조직원으로부터 수십 차례에 걸쳐서 20억원 가까이 지원받았다고 주장했다.

그 근거로 국제마피아파 행동대원이자 코마트레이드 직원이었던 박철민씨가 제보했다는 현금다발 사진을 국감장의 PPT 화면에 띄웠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의원은 2018년 11월 21일에 박씨로 추정되는 인물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PPT에 띄우며 “저 조폭이란 사람이 내가 사채업 해서 돈 벌었다고, 렌터카와 사채업을 통해 돈을 벌었다고 띄운 사진”이라고 지적했다.

해당 사진은 김용판 의원이 현금다발이라며 공개했던 사진과 똑같았다. 심지어 현금다발 앞에 놓인 ‘렌터카 업체 이사’ 명함이 놓여있는 것도 같았다. 한 의원은 “이 후보가 성남시장도 아니던 2018년 11월”이라며 “(뇌물 의혹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지고 있다”고 꼬집었다.

사진을 본 국민의힘 측은 항의했고, 민주당 의원들은 “이게 뭐예요”라고 웃으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 후보는 “허허허” 웃으면서 해당 PPT를 지켜봤다. 그러면서 “(사진이) 똑같네요”라며 “전자 파일 사진은 언제 찍었는지가 다 나온다. 그게 안 나오면 가짜인데 참 무모한 시도를 한 것으로 보인다. 정말 참 코미디가 이런 코미디가 없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국감 종료 직전까지 국민의힘 의원들을 몰아붙였다. 백혜련 의원은 “국회의원으로서 이렇게 창피했던 적이 없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박철민이 ‘박정우’라는 이름으로 글을 올렸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박씨가) 개명도 했나 보다. 김건희씨도 몇 번 개명했다는데”라고 언급했다.

이 후보는 국감을 종료하며 “심지어 저한테 돈을 줬다는 사진까지 냈는데 알고 보니 전혀 아니라는 재밌는 에피소드도 있었다”며 “의원님들의 노력으로 (여러 의혹의) 곁가지들이 많이 정리됐다”고 말했다.

이 후보 대변인인 박찬대 의원은 즉각 논평을 내 “명색이 고위 경찰 출신이라는 국회의원이 조폭이 구치소에서 쓴 허무맹랑한 신파 극본을 국감장에 들고 왔다는 사실에 아연실색할 따름”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가관인 것은 박씨의 아버지가 친박연대 후보로 18대 국회의원에 출마했던 사실”이라며 “아무리 좋게 봐도 국민의힘 쪽 인사들의 짜고 치는 고스톱이라 아니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국감 후 페이스북에 “국정감사 자리를 가짜뉴스 생산의 장으로 만들려는 시도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아무리 정치적 입장이 다르다고 해도 최소한 팩트에 기반해 상당한 근거를 가지고 이야기를 해야 옳지 않겠느냐”고 썼다.

이어 “국회의원 면책특권을 방패 삼아 터무니없는 허위주장을 남발하고, 사실이 아닌 것을 ‘아니면 말고’ 식으로 던지고 보는 구태 정치는 이제 주권자들에게 외면받고 심판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국감서 ‘이재명 조폭 유착’ 주장 김용판, 윤리위 제소된다
‘이재명 뇌물’ 아닌 돈 자랑?…조직원 현금 사진 ‘시끌’
최재형 “이재명, 이상한 웃음소리로 본질 피해”
이재명 “김용판 ‘돈다발 음해’ 사과·의원직 사퇴해야”
김용판 ‘조폭 폭로’ 후폭풍…이재명 “의원직 사퇴하라”, 국힘도 “자책골” 불평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