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대장동 ‘돈 흐름’ 추적…이재명 소환 계획 아직”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 사진)와 김원준 경기남부경찰청장. 연합뉴스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로비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경찰청은 18일 이 사건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소환 조사할 계획이 아직 없다고 밝혔다.

김원준 경기남부경찰청장은 이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남·북부경찰청 국정감사에서 “이 지사가 대장동 개발사업을 설계했다고 했는데 소환 계획 있나”라는 국민의힘 이영 의원 질문에 “지금 수사는 계좌추적 및 돈의 흐름과 관련해서 진행 중”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이 의원이 이어 “(이 지사에 대한) 계좌추적 하고 있나”라고 질의하자 김 청장은 “현재 단계에서는 이 지사를 특정해서 하고 있지는 않다”고 선을 그었다.

이 의원은 “그걸 주저하면 수사에 성역이 있는 것”이라며 “이 지사가 이 전체에 대해 알고 있으니 반드시 소환해야 한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이 이 지사 관련 질문을 계속하자 여당 의원들은 “수사 대상도 아닌데 무슨 소환을 하느냐”고 목소리 높여 항의했다.

김 청장은 “(이 지사에 대한 수사가) 필요하면 할 것인데 현재는 필요하지 않다”며 “계좌추적이 수사의 핵심으로, 돈의 흐름을 따라가다 정황이 있으면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