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아들’ 래퍼 장용준 구속송치…질문엔 묵묵부답

음주 측정 거부 및 경찰관 폭행 혐의 등으로 구속된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아들 래퍼 장용준(예명 노엘)이 19일 서울 서초경찰서에서 서울구치소로 송치되고 있다. 뉴시스

무면허 운전과 음주 측정 거부 등 혐의를 받는 래퍼 장용준(21·활동명 노엘)씨가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음주측정 거부, 공무집행방해, 무면허운전, 도로교통법상 재물손괴, 상해 혐의로 구속된 장씨를 검찰에 송치했다고 19일 밝혔다. 장씨는 이날 서울구치소에 수감될 것으로 보인다. 장씨와 함께 승용차에 타고 있던 동승자 A씨는 무면허운전 방조 혐의로 불구속 송치됐다.

장씨는 이날 오전 8시쯤 머리와 얼굴 부위 등을 옷으로 가린 채 취재진 앞에 나타났다. 다만 취재진의 질문에는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 아들인 장씨는 지난달 18일 오후 10시30분쯤 서울 서초구 반포동 성모병원사거리에서 무면허 상태로 벤츠 차량을 몰다 다른 차와 접촉사고를 냈다. 이후 현장에 나온 경찰관의 음주 측정 요구를 거부하고, 경찰관을 머리로 들이받은 혐의도 받는다.

장씨는 지난 12일 “잘못에 대한 죗값을 달게 받겠다. 사죄하는 마음으로 영장실질심사는 포기하겠다”며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불출석했다. 법원은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장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장씨는 음주운전이나 음주측정 불응으로 2회 이상 적발된 사람에게 2년 이상 5년 이하 징역이나 1000만원 이상 2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한 ‘윤창호법’을 적용받은 상태다. 그는 지난해에도 음주운전과 ‘운전자 바꿔치기’ 등 혐의로 기소돼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