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와 여성 등 모집해 음란물 제작·판매한 30대


미성년자를 비롯한 여성과 남성을 트위터로 모집해 자신의 집 등에서 음란물 제작·판매한 30대가 경찰에 구속됐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 유포,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상 성 착취물 제작·배포 등 혐의로 A씨(30대)를 구속했다고 19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최근까지 음란 영상 256개를 제작해 해외 플랫폼 ‘온리팬스‘를 통해 판매해 4억5000여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트위터로 남성 1명과 여성 9명 등 10명을 모집했다.

이들 중 여성 1명은 미성년자였다.

A씨는 자택 등에서 이들과 성관계를 하는 영상을 제작해 판매했다.

경찰 조사 결과 이 과정에서 얻은 수익 일부는 이들에게 지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가 사용하고 남은 범죄수익금 3억원에 대해 기소 전 추징보전을 신청했다.

경찰은 A씨의 여죄를 캐고 있다.

또 A씨와 음란물을 제작한 이들을 공범으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온리팬스는 이용자들이 자유롭게 음란물을 제작해 올리고 유료 구독을 통해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해외 플랫폼으로 국내에서 확산 추세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